다리 없는 척…장애인 연기하던 구걸男의 최후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다리 없는 장애인인 척 연기하며 사람들의 동정심을 자극해 돈을 챙기던 남성이 망신을 당했습니다.

최근 중국 웨이보 등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버스 정류장 근처에서 장애인인 척 분장하고 구걸하던 한 남성의 모습이 올라왔습니다. 사진 속 남성은 땅에 끌리는 긴 바지를 걸치고 있습니다.

겉보기에는 정말 다리가 없는 것 같지만, 잠시 후 앞으로 나온 여성이 실수로 남성의 바지자락을 밟자 걸인의 정체가 드러났습니다. 남자는 뒤에 있는 사람이 자기 바짓단을 밟은 줄도 모르고 앞으로 기어갔고 그만 허물을 벗듯 바지가 쑥 벗겨져 나가고 말았습니다.

바지에서 빠져 나온 남성에게는 두 다리가 멀쩡하게 잘 붙어 있었습니다. 정체가 들통난 남성은 당황해 어쩔 줄 몰라 하다가 허둥지둥 옷을 수습해 달아났습니다.

사진이 공개되자 누리꾼들은 “사기꾼이었네”, “사지 멀쩡한 사람이 저러고 싶나”, “괘씸하긴 하지만 저렇게밖에 살아갈 수 없는 인생이 가엾다”라며 착잡하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