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억 상속받은 캣맘, 고양이 90마리 돌봐…이웃 원성 자자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24억 원이라는 큰 돈을 상속받고 길고양이들을 돌보며 지내는 여성의 사연이 다시금 화제입니다.

이야기의 주인공 이은주 씨는 10년 째 길고양이들을 정성껏 돌보는 ‘캣맘’으로 지난 7월 MBC ‘리얼스토리 눈’에 소개됐습니다.

이 씨는 친정 어머니로부터 물려받은 재산으로 넉넉한 생활을 해 왔으나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면서 병간호에 많은 돈을 쓰고 남편의 사업 실패로 또 한 번 돈을 잃어 현재 집 한 채만이 남았다고 합니다. 10년 전보다 살림이 어려워졌지만 이 씨는 길고양이 90여 마리를 여전히 성심껏 챙겨 주고 있습니다.

사진=MBC '리얼스토리 눈'
문제는 이 씨가 돌보는 고양이들이 이 씨 집에 모여들어 이웃 주민들로부터 민원이 빗발치고 있다는 것입니다. 이웃들은 “온 동네에 고양이 울음소리와 냄새가 잠잠한 날이 없다”, “고양이를 예뻐하는 건 좋지만 수십 마리를 키우는 건 좀 아니지 않으냐”, “길에 사료 좀 뿌리지 마라”며 항의하고 있습니다. 가족들 역시 도가 지나친 것 같다며 만류했지만 이 씨는 요지부동이었습니다.

네티즌들은 “동물을 키우는 것도 좋지만 수십 마리를 몰고 다니면 민폐다”, “확실한 원칙 없이 무조건 예뻐하기만 하는 것도 동물학대다”라며 안타까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