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르스 74번 환자, 2년 투병 끝에 결국 사망

김가영 기자
에디터 김가영 기자|
사진=동아일보DB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74번 환자 이모 씨(남 73)가 2년 투병 끝에 13일 새벽 사망했다. 메르스 최장기 입원 환자이자 39번째 희생자다.

이 씨는 2015년 6월 8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메르스 감염 당시 인공호흡기와 에크모(체외막산소화장치)를 장착해야 할 정도로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았다. 메르스는 완치됐지만 폐가 딱딱하게 굳어가는 폐섬유화와 심부전증 등 후유증을 얻어 장기간 입원 치료를 받아야 했다.

지난해에는 퇴원을 기대할 정도로 건강이 호전됐다는 소식이 전해졌으나 최근 상태가 악화되어 13일 새벽 사망했다.

메르스 감염 당시 이 씨뿐만 아니라 가족도 메르스에 감염되어 치료를 받은 바 있다. 이 씨의 부인 김모 씨는 급체로 삼성서울병원 응급실을 찾았다가 73번 환자가 됐고, 부인과 동행했던 이 씨가 74번 환자가 된 것이다.

산통으로 삼성서울병원에 입원했던 이 씨의 딸도 메르스에 걸려 109번 환자가 됐다. 다행히 제왕절개로 건강한 아이를 출산했다. 이 씨의 남편 신모 씨도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아 114번 환자가 됐다.

복지부는 문재인 대통령이 이 씨의 장례식장에 조화를 보내 고인을 추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김가영 동아닷컴 기자 kimga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