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0번 버스’ 비난의 화살, 버스기사→아이 엄마→최초 제보자에게로…

최정아 기자
에디터 최정아 기자|
사진=240번 버스 논란/YTN 캡처 
이른바 ‘240번 버스’ 사건과 관련, 처음 사건 목격담을 온라인에 올렸다는 누리꾼이 12일 해명글을 게재하면서 비난의 화살이 최초 제보자에게로 쏠리는 모양새다.

누리꾼 A 씨는 이날 ‘어제 버스 240번 처음 글쓴이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내가 처음 글을 쓰게 돼서 상황이 이렇게 커진 것 같아 너무 가슴이 두근거리고 내가 마치 거짓말을 한 것처럼 글 쓴 것 같아 정신이 없다”고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제가)아이 나이가 4세 정도로 어려 보였다고 썼는데, 진짜 아이 나이를 확실히 알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나도 처음부터 아이와 엄마를 보고 있었던 것은 아니며, 아이가 내리는 옆모습만 봤는데, 아이 엄마가 소리치며 기사님 부를 때는 주변 교통상황이나 차선 이런 건 솔직히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그래서 내가 본 상황을 적었던 것 뿐”이라고 해명했다.

이어 “지금 기사가 계속 뜨고 상황이 커지다보니, 내가 직접 본 상황이 마치 허구로 지어낸 것처럼 글들이 올라오고 있어서 마음이 너무 무겁다. 내가 상황을 좀 더 살피고 글을 썼어야 하나 후회되기도 하고, 아이도 찾았는데 이렇게 기사화 돼서 불편하게 만들었을 아이 엄마와 아이에게도 미안한 마음이 크다”며 “지금도 뭘 어떻게 해야 할지 답답하고 괜히 죄인이 된 것 같아 마음이 너무 무겁다”라고 털어놨다.

A 씨는 앞서 올린 글에선 “퇴근 시간에 240번 버스를 탔다. 퇴근시간이다 보니 사람이 미어터지지 않나. 건대에서 사람들이 많이 내리는데 막 사람에 밀려서 아기가 내렸다. 근데 엄마가 같이 내리기도 전에 버스 기사가 출발했다”며 “아기 엄마가 ‘아저씨 내려주세요. 못 내렸어요’ 소리소리 쳐도 듣지도 않고 그냥 가더라. 다들 다급해서 외치는데도 그냥 가더라. 너무 화가 나고 눈물났다”고 적었다.

이에 누리꾼들은 아이 엄마의 애끓는 호소를 무시한 채 버스를 몰고 갔다며 버스기사에게 맹비난을 쏟아냈다.

하지만 이후 버스기사의 딸이라고 밝힌 누리꾼의 호소 글과 함께 ‘엄마가 핸드폰을 보고 있었다’ ‘버스 출발 15초 이후 엄마가 인지했다’ 등의 기존 증언과 다른 목격담, 서울시의 조사 결과 등이 전해지면서 아이를 제대로 돌보지 않은 아이 엄마에게도 잘못이 있는 게 아니냐는 비난 여론이 들끓었다.

‌사건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자 A 씨는 최초 글을 삭제한 뒤 해명 글을 올렸고, 누리꾼들은 A 씨에게 비난의 화살을 돌렸다.

누리꾼들은 “죄인 된 것 같아 마음이 무겁다? 허나 당신의 사과 글은 몹시 가볍다”(he24****), “사과는 안하고 자기 마음 불편해진 것만 억울하다는 듯이 썼네. 죄 지은 거 같다고? 죄 지은 거 맞다”(been****), “잘 모르면 그냥 일기장에나 쓰지 사람 많은 카페에다”(ande****), “이런 글을 올릴 때는 신중해야 한다. 알량한 손가락이 누군가의 삶을 파괴할 수도 있거든”(jzhe****), “인터넷에 고발 글을 올릴 생각이라면 최소한 사실에 기반해야 하지 않나? 그저 관심을 받고 싶었던 건가? 그리고 기사님께 사과해야지 그런 말을 하나도 없네”(roac****), “그러니까 감정이 앞서지 말고 제대로 알고 글을 올려야 억울한 사람이 안나오지 않겠나? 사람이 너무 경솔했네”(bd11****)라며 A 씨를 질타했다.

또 “모든 발단이 자기가 쓴 글인데 아직도 사태 파악을 못하네. 이 정도면 허위사실 유포에 전 국민의 지탄을 받은 것에 대한 정신적 피해배상 요청해도 빼박이다. 이렇게 말로 때울 일이 아니라고”(eyer****), “버스기사님 허위사실 유포로 고소하여 꼭 처벌받게 해야 한다. 사실관계 확인도 안 하고 마치 마녀사냥 하듯 하는 걸 못하게 해야 한다”(kast****), “아이와 아이 엄마한테만 무거운 마음 든다? 버스기사한테는 그런 마음 없나? 당신 글 땜에 나도 흥분해서 버스기사 욕 여러 번 댓글 달고 했다”(wodb****), “내가 버스기사님이었으면 명예훼손으로 바로 고소했을 거다. 얼마나 억울하실까”(youb****)라고 비난했다.

A 씨에게 비난이 쏠리자 일부 누리꾼들은 사실 확인이 제대로 되지 않은 상황에서 무분별한 비난을 쏟아낸 누리꾼들을 향해서도 질타를 쏟아냈다.

이들은 “좀 상식적인 사회가 되었으면 좋겠다. 사람들이 너무 선동도 잘 당하고 앞 뒤 따지지 않고 한 사람을 매도하는 일도 비일비재하고 갈수록 삭막한 사회가 되어가는 듯”(time****), “반성도 할 줄 모르는 죄인이나, 이런 작자에 놀아나서 1차원적으로 한 쪽만 보고 판단해서 선동 당하는 모지리들이나 거기서 거기 같네요. 제발 한쪽 이야기만 듣고 판단하지 마시길”(net9****), “모두 버스기사와 그 가족에 사과해라. 진실이 밝혀지지 않았으면 지금도 욕 하고 있었을 거 아니냐”(gkae****)라고 일침을 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