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여자친구 생기는 춤’… SNS서 인기!

화제의 ‘여자친구 생기는 춤’. 출처= 미국 코미디쇼 ‘SNL’  
SNS에서 화제가 된 ‘여자친구(애인) 생기는 춤’을 직접 배울 수 있게 됐다.

무심한 표정이 압권인 해당 춤은 양손을 몸 앞뒤로 번갈아가며 흔드는 것이 포인트다. 강의 영상에 따르면 가방을 멘 다음 엉덩이와 손의 방향을 반대로 해 재빠르게 움직이면 된다.

영상에 등장하는 소년은 미국 조지아 주에 사는 러셀 호닝(15). 지난 5월 미국 코미디쇼 ‘SNL’에서 가수 케이티 페리의 노래 ‘Swish Swish’에 맞춰 춤춘 것이 전 세계적으로 화제가 됐다.
출처= 미국 코미디쇼 ‘SNL’ 캡처
당시 러셀은 현란한 춤사위와 달리 무표정으로 정면만 응시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외 네티즌들은 “케이티 페리보다 저 소년이 더 눈에 들어온다”, “내가 대체 뭘 본거지?” 등 환호했다.

이후 트위터리안들은 가방을 메고 나온 러셀에게 ‘백팩 키드’라는 별명을 지어줬다. 백팩 키드는 인사이드 에디션 등 각종 해외 매체에 소개되기도 했다.

백팩 키드의 인기는 국내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페이스북, 유튜브에는 ‘여자친구 생기는 춤’이라는 제목으로 해당 춤을 따라 추는 영상이 여럿 올라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