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샜다” 애플 아이폰X 공개, 사전 유출됐던 정보와 일치…어떻게 유출됐나?

최정아 기자
에디터 최정아 기자|
아이폰X 공개
사진=애플 홈페이지
“애플 아이폰 발표 이벤트를 봤는데 확실히 유출(된 내용)이 거의 모두 일치하니 보는 재미가 떨어지는군요.”(트위터리안 ‘mi****’)

애플이 12일(현지시간) ‘아이폰X’를 포함한 올 가을 신제품 발표 행사를 열었다. 하지만 아이폰X 등 신제품을 기다리던 누리꾼들은 다소 김샜다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공개된 제품 사양과 기능 대부분이 행사 며칠 전 유출된 내용과 일치했기 때문.

지난 8일께 온라인에는 새롭게 발표될 신형 아이폰의 명칭이 각각 ‘아이폰X’, ‘아이폰8’, ‘아이폰8플러스’이며, 아이폰X에 얼굴 인식 기능인 ‘페이스 ID’ 기능이 탑재될 거라는 글이 확산했다.

베젤이 거의 없는 디자인, 화면 배치 방식, 주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사양, 말하고 움직이는 3차원 이모지(emoji)인 ‘애니모지’(Animoji) 기능 등이 아이폰X의 주요 특징이라는 내용이다.

애플 워치 시리즈 3등 다른 신제품에 대한 정보도 세부사항도 담겼다.

외신에 따르면, 이는 아이폰·아이패드용 운영체제 iOS의 차기 버전인 ‘iOS 11’이 유출됐기 때문이다. 사전 유출된 ‘iOS 11’ 정보를 분석하면 아이폰 신제품의 명칭, 하드웨어 사양과 상세 기능까지 파악할 수 있다는 것.

이와 관련, 애플 관련 정보를 분석하는 블로거로 유명한 존 그루버는 유출 다음날인 9일(현지시간) “이번 사건은 실수가 아니라는 데에 거의 확신을 갖고 있다"며 “아마도 불만을 품은 애플 직원의 고의적 소행일 것"이라고 추정했다.

실제로 12일 애플의 팀 쿡 최고경영자(CEO)가 공개한 아이폰X 등 신제품의 정보는 사전 유출됐던 정보들과 거의 대부분 일치했다.

이에 애플의 비밀 유지 능력에 의문이 제기된 가운데, 애플은 감사팀을 통해 경위 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전에도 여러 차례 신제품 공개를 앞두고 일부 정보가 유출된 적이 있었지만, 아이폰X의 경우처럼 사실상 모든 사양과 기능이 유출된 건 처음이기 때문.

앞서 애플은 2010년 4월 애플의 신제품 ‘아이폰4’가 출시되기 전 정보가 유출되는 대형 사고를 겪었다. 애플 직원이 술집에 실수로 놓고 간 아이폰4의 프로토타입이 IT전문 블로그 기즈모도로 넘어갔고, 기즈모도가 제품을 낱낱이 분해해 웹사이트에 공개한 것.

애플은 이 사건 이후 이 매체를 몇 년간 행사 초청 대상에서 제외했다가 2014년 가을에야 초청 대상에 다시 넣었다.

애플은 또한 이후에도 매년 신제품의 디자인이 사전에 유출 되는 등 철저한 보안 유지에 실패한 바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