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황하나 결혼 또 연기, 왜?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배우 박유천과 남양유업 창업주 외손녀 황하나씨의 결혼이 또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9월 12일 뉴스1은 복수의 연예계 관계자를 인용해 "박유천이 당초 9월 20일로 예정돼 있던 결혼식을 늦췄다"고 전했다.

앞서도 박유천은 이달 10일 예정됐던 결혼식을 20일로 한 차례 연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두번의 연이은 결혼식 연기 소식이 전해지며 두사람의 관계에 이상이 생긴 것 아니냐는 추측이 나오는 가운데, 박유천 소속사측은 “날짜, 장소 모두 비공개다. 본인이 비공개를 원하는 만큼 양해 부탁 드린다”고 말을 아꼈다.

박유천은 지난 4월 황하나씨와 결혼 소식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당시 박유천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박유천이 올 가을 일반인 여성과 결혼을 약속했다"고 보도 내용을 인정했지만, 황하나씨가 돌연 SNS에 결혼 사실을 부정하는 해프닝이 일어나기도 했다.

박유천은 지난달 25일 공익근무요원으로 근무하던 서울 강남구청에서 소집해제 신고식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