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김중로, 강경화 장관에 “하얀 머리 멋있다” 희롱 논란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왼쪽부터) 김중로 국민의당 의원, 강경화 외교부 장관
김종로 국민의당 의원이 12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성희롱 발언을 해 논란이 되고 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 외교 대정부질문 질의에서 강 장관을 부르며 "외교부 장관 나와라. 하얀 머리가 멋있다. 여자분들 백색 염색약이다 떨어졌다고 한다. 저도 좋아한다"며 "외교가 그렇게 잘 돼야죠. 많은 사람이 좋아하게"라고 말했다.

이를 들은 여당 의원들은 곧바로 반발하며 사과를 요청했지만, 김 의원은 사과하지 않겠다며 "제 질의 순서이니 가만히 있어라. 시간 없으니 떠들지 마시라. 뭘 사과하라는 건가. 떠들지 마시라. 국회에서 소리만 지르면 다인가. 여성 비하가 아니다"라고 소리쳤다.

이와 관련해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트위터에 "국회 본회의에서 국민의당 김중로 의원이 강경화 외교부 장관에게 '외교부 장관 하얀 머리 멋있습니다. 여자분들이 백색 염색약 다 떨어졌다고 합니다'라고 말했다"며 "이거 안철수 대표 다음 차례는 누구다 하는 발언 이후 나온 의도성 비하 발언이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1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지금의 외교 ·안보팀으로는 안 된다"며 "강 장관보다 능력 있고 경험 있는 사람이 많은 만큼 모든 옵션을 고려해야 한다"고 밝혔다.

즉 김 의원의 이날 발언이 안 대표를 의식한 의도성 비하 발언이라는 지적이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