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와 부처가 ‘맞장’?, 격투 게임 ‘파이트 오브 갓’ 결국…

김혜란 기자
에디터 김혜란 기자|
사진=유투브 
지난 9월 4일 발매된 게임유통 및 공급업체 스팀(Steam)의 신작 ‘파이트 오브 갓(Fight of Gods)’이 종교 간 갈등 우려로 말레이시아에서 유통이 금지됐다.

말레이시아 언론 더스타온라인은 9일(현지시간) 말레이시아 통신·멀티미디어 위원회(Malaysian Communications and Multimedia Commission·MCMC)는 파이트 오브 갓의 개발사 측에 해당 게임의 판매 금지를 요청했다고 보도했다.

MCMC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스팀 측은 말레이시아 당국의 해당 게임 판매 금지 요청을 받아 들였다. 따라서 파이트 오브 갓의 접속은 차단될 것”이라고 밝혔다.

MCMC는 이러한 조치에 대해 “말레이시아 게임 이용자들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며, 말레이시아 정부는 종교와 인종의 화합을 훼손하는 어떠한 것과도 타협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살레 사이드 케루아크 MCMC 위원장은 8일 성명서를 통해 “이 조치는 사용자들을 보호하고 부적절한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필요한 것”이라며 “다인종과 다종교로 이루어진 말레이시아 국민의 연대와 화합을 추구하는 것은 정부의 주된 목표”라며 판매 금지에 대한 이유를 설명한 바 있다.

특히 게임 발매 전 공개된 트레일러 영상에는 ‘누가 계몽을 이끌 것인가?’라는 글귀와 함께 예수와 부처가 격투를 벌이는 장면이 담겨 있다.

이와 관련 살레 위원장은 파이트 오브 갓은 종교와 종교적 지도자들을 타락시켰으며, 종교와 민족 간 화합에 큰 위협을 가했고, 이러한 게임 컨텐츠는 말레이시아 통신 및 멀티 미디어법에 의거해 위법행위에 해당된다고 설명했다.

2D 격투 게임인 ‘파이트 오브 갓’은 말 그대로 신들의 전쟁으로, 게임 방법은 인기 격투게임 ‘스트리트 파이터’와 유사하다.

게임 이용자들은 다양한 신들을 자신의 게임 캐릭터로 선택할 수 있는데, 부처, 예수, 모세와 같은 종교적 지도자부터 제우스(그리스 로마 신화), 오딘(북유럽 신화), 아누비스(이집트 신화), 아마테라스(일본신화의 태양신), 시프(북유럽 신화의 거인족 여신) 등 다양한 신이 있다. 삼국지의 관우 또한 캐릭터 중 하나로 등장한다.

이용자들은 캐릭터와 전투 테마를 설정한 뒤 게임을 즐길 수 있으며 각각의 캐릭터는 특별한 공격력을 가지고 있다. 예수의 경우, 손에 박힌 못을 통해 신성한 빛을 불러내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 있다.

말레이시아 측의 게임 판매 금지 요청에 파이트 오브 갓의 유통사인 PQube는 “말레이시아에서 파이트 오브 갓의 판매가 금지된 사실과 함께 선택의 자유가 모두에게 주어지지 않는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면서도 “그러나 해당 국가의 규칙과 검열 방식을 존중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