퀵 배달 20대 가장, 무면허 여고생이 운전하던 차에 치여 참변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무면허 여고생이 운전하던 승용차가 오토바이와 부딪혀 20대 가장이 숨졌다. 10일 오전 2시 25분 강원 강릉시 교동 강릉종합운동장 입구 교차로에서 여고생 A 양(18)이 운전하던 비스토 승용차와 B 씨(24)가 몰던 오토바이가 충돌했다. 이 사고로 B 씨가 머리를 다쳐 인근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경찰에 따르면 A 양은 이날 어머니 차를 몰래 끌고나와 친구들을 만나고 귀가하던 길이었다. 차에는 A 양 친구 3명도 타고 있었다. 퀵서비스 배달기사인 B 씨는 이날 오전 1시 50분경 일을 마친 뒤 동료와 함께 늦은 식사를 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에 변을 당했다. B 씨는 아내와 6개월 된 아기를 둔 것으로 알려져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경찰 조사결과 A 양과 B 씨 모두 술은 마시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등의 혐의로 A 양을 입건하고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강릉=이인모기자 imle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