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서 하체 밀착 성추행범 급소, 무릎으로 ‘뻥’…대단한 ‘걸’

김소정 기자
에디터 김소정 기자|
대낮에 버스 안에서 성추행범의 급소를 무릎으로 찬 여성의 영상이 공개됐다.

중국 매체 '상하이스트'는 지난 8월 31일 중국 허난성 뤄양(Luoyang) 시를 순환하는 한 버스 안에서 성추행 사건이 발생했다며 관련영상과 함께 8일 보도했다.

영상에 따르면 흰 티셔츠를 입은 남성은 뒷자리에 앉아 있다가 앞 쪽으로 걸어 나왔다. 이어 자리가 비어있는데도 불구, 앉아있는 여성의 무릎에 자신의 하체를 가까이 댔다. 버스 진행 방향이 아닌 옆을 바라보며 앉는 자리의 여성을 대상으로 했기에, 피해 여성 정면에서 성추행을 한 것이다.

이에 한동안 참고 있던 여성이 무릎으로 남성의 급소를 강하게 차며 소리쳤다. 여성은 손가락질을 하며 화를 냈고, 남성은 가만히 서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이 여성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이 이 남성을 체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