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태지와 아들들’의 파워풀한 시간여행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서태지 데뷔 25주년 콘서트 하던 날
서울 잠실 올림픽 주경기장의 하늘은 살짝 흐려서 가위로 자른 종이처럼 납작했고, 오렌지 빛이 딱 한 줌 남아서 기괴한 느낌을 줬어. 그래, 준비가 된 거야. 2일 오후 7시 20분 ‘대장’(서태지를 부르는 팬들의 애칭) 데뷔 25주년 기념 콘서트장. 제목 ‘타임 트래블러’처럼 대형 스크린 속 별들이 광속으로 지나가며 시간 여행이 시작됐어.

대장이 데뷔했던 1992년, 내가 중학교 2학년 시절로 돌아간 건 아냐. 먼저 9년 전부터 갔어. 2008년 8월 15일 오후, 잠실 주경기장 바로 옆 야구장에서 대장은 ‘ETP FEST 2008’을 열었지. UFO를 형상화한 무대에 대장은 우주선을 타고 내려왔어. 관객들은 마녀들의 축제에 온 것처럼 원을 그리며 돌았지. 대장이 물었어. “16년이 주마등처럼 스쳐가죠?” 관객들이 울음을 터뜨렸어. 9년 전과 달리 관객들은 이번에는 울지는 않았어. 이제 그럴 나이는 지났거든.

그래도 대장은 엄청나더라. ‘난 알아요’의 ‘회오리춤’을 다시 출 줄은 몰랐어. ‘필승’을 라이브로 부르며 ‘원래 음높이로 못 부른다’는 소문을 종결시켰지. 옛 사운드를 그대로 재현한 건 최고였어. ‘하여가’의 태평소 소리가 관객을 그 시절로 이끌었지. 관객 3만5000명이 모인 ‘서태지 25주년 콘서트’에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8곡의 무대를 함께 꾸몄다. 이들은 두 명씩 서태지와 함께 무대에 올라 양현석과 이주노가 함께하던 ‘서태지와 아이들’ 시절을 재연하기도 했다. 서태지컴퍼니 제공

관객 3만5000명이 모인 ‘서태지 25주년 콘서트’에는 아이돌 그룹 방탄소년단이 8곡의 무대를 함께 꾸몄다. 이들은 두 명씩 서태지와 함께 무대에 올라 양현석과 이주노가 함께하던 ‘서태지와 아이들’ 시절을 재연하기도 했다. 서태지컴퍼니 제공 
사실 9년 전에는 바로 옆 주경기장에서 ‘SMTOWN LIVE 08’도 열렸지. 대장이 의도한 건 아니겠지만 그건 마치 아이돌과 대결하는 모양새였어. ‘아이들아, 왕이 여기 있단다!’ 하고. 이번에는 아이돌이 대장과 한 무대에 섰어. ‘방탄소년단’이래. 대장이 데뷔할 때 태어나지도 않았던 친구들이 대부분이야.
‘서태지와 아들들’이라는 우스갯소리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오기도 했지만 현명한 선택이었어. 이주노와 양현석의 역할을 대신했는데, 옛날의 ‘아이들’도 이 정도로 힘이 넘쳤던 것 같지는 않아. 처음에는 방탄소년단의 팬들과 서태지 팬들의 환호가 따로따로인 듯했지만 이내 구별할 수 없게 됐어. 

‌무대 연출도 섬세하게 공들인 티가 나더라. 옥에 티라면 중간에 대여섯 곡에서 좌우 스크린이 가운데로 합쳐지면서 무대를 중계하지 않아 뒤쪽 2, 3층 관객들이 보기 불편했대.


열 살 아래인 후배 기자가 함께 공연을 보고 말했어. “시대를 대변하는 곡들을 듣고 나니 왜 서태지가 지난날 최고의 가수였는지 이해가 간다”고. ‘교실 이데아’를 부르며 꽉 막힌 교실에서 벗어나고 싶었던 우리 세대가 이제 곧 그 교실로 아이들을 밀어 넣을 나이가 돼. 우리에게 그동안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한 ‘아주머니’가 짧은 교복 치마를 입은 채 공연장에 들어섰어. 네댓 살 돼 보이는 딸아이의 손을 붙잡고 있었다는 것 말고 옛날의 그 여학생과 달라진 건 없어 보였어.

2일 오후 1시부터 대장의 25주년 기념 LP 음반이 2500장 한정으로 판매됐지. 전날 정오부터 24시간 넘게 줄을 섰다는 조해연 씨(40)는 말했어. “중3 때부터 팬이었는데 벌써 25년…. 뿌듯할 뿐이에요.” 복잡하게 생각하지 말자. ‘25주년 기념’ 콘서트가 흔한가. ‘우리들만의 추억’이면 된 것 아니겠어.
 
조종엽 jjj@donga.com·김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