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주택가에 벵골 호랑이가…알고 보니 ‘애완 호랑이’?

최정아 기자
에디터 최정아 기자|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동아일보DB
멕시코 북부 국경도시 티후아나의 한 주택가에서 벵골 호랑이가 붙잡혔다.

10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은 현지 언론을 인용, 멕시코 바하칼리포르니아 주 티후아나의 주택가에서 한 살짜리 벵골 호랑이가 포획됐다고 보도했다.

멕시코 연방 환경보호청 성명에 따르면 이 호랑이는 한 가정집에서 사육하던 것으로, 이날 집 테라스에서 이웃집 안뜰로 뛰어내렸다.

현장에 출동한 환경보호청 관계자들은 해당 건물 주거시설 3층의 한 가정집에서 호랑이를 발견해 포획했다.

호랑이는 건강상태가 양호한 것으로 보였지만, 추가적인 정밀 검진을 받고 있다.

환경보호청은 호랑이가 발견된 주거시설이 동물복지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호랑이 주인도 호랑이를 구매한 영수증을 제시했지만, 적절한 등록 절차를 거치지 않았고 수의학 관련 문서를 소지하고 있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티후아나에서는 지난 1월에도 생후 4개월 된 벵골 호랑이를 기르던 남성이 적발됐다. 허가 없이 호랑이를 사육하던 이 남성은 마치 애완견을 산책시키 듯 호랑이 목에 줄을 묶어 거리를 걷다 주민의 신고로 붙잡힌 바 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