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도 안 지난 딸 자동차 창문 밖에 내놓고 질주한 父…“제 정신?”

박예슬 기자
에디터 박예슬 기자|
러시아의 한 남성이 생후 6개월 된 자신의 아이를 이용해 위험천만한 상황을 연출, 이를 영상·사진으로 소셜미디어에 공개해 공분을 사고 있다.

러시아 영자매체 시베리안타임스는 9일(현지시간) 로만 이파나시예브(남·31)가 소셜미디어에 올렸던 영상과 사진 때문에 징역 3년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그는 현지 소셜미디어 브콘탁테(VKontakte)에 BMW 차량을 탄 채 생후 1년이 채 안 된 자신의 딸을 차창 밖에 내놓고 젤레노고르스크의 한 도로를 달리는 영상을 올렸다. 높은 건물 옥상에 올라가 아기의 한 쪽 다리만 잡고 거꾸로 들고 있는 사진도 올렸다. 사진의 제목은 ‘다른 각도에서 세상을 바라봐라’였다.

사진은 사람들의 눈길을 끄는 데는 성공했지만 그는 이 때문에 경찰의 수사를 받게 됐다. 로만 이파나시예브는 처음에 사진 속 딸을 두고 인형이라고 했다가 수사가 진행되자 자신의 딸임을 인정했다. 자신의 행동에 대해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은 채 “사진 속 상황은 충분히 통제 가능했으며 아이를 위험하게 만들 의도는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로만 이파나시예브는 두 딸을 둔 아버지다. 사진 속 아이는 지난 2015년 태어난 첫 아이다. 사진은 지난해 촬영했다가 올해 들어 소셜미디어 계정에 공개했다.

그는 아이가 등장하는 것 말고도 아찔한 사진들을 소셜미디어에 올리곤 했다. 높은 건물 난간에서 물구나무를 서 있거나 강에 설치한 로프에 두 발로 매달려 있는 모습 등이다.

로만 이파나시예브의 한 친구는 언론을 통해 “그는 자신의 아이를 자신처럼 용감하게 키우고 싶었던 것이다. 아이들에게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말라고 가르친 것”이라며 그를 감쌌다.


하지만 온라인에는 그의 행동을 두고 “정신이 나갔다” “완전히 어리석은 행동”이라며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현지 매체는 그의 의도가 어찌 됐든, 딸의 생명을 위험에 빠트린 데 대해 유죄 판결이 내려지면 징역 3년형을 선고받고 감옥신세를 지게 될 수 있다고 전했다.

박예슬 동아닷컴 기자 yspar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