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스 엔, 공연 중 쓰러져…영상 보니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온라인 커뮤니티 
아이돌 그룹 '빅스' 멤버 엔이 공연 도중 실신했다.

8월 9일 오후 2시 경주에서 열린 야외행사 빅스는 '도원경' 무대를 펼쳤다. 이때 노래를 부르던 엔이 무대 위에서 힘을 잃고 푹 앉았다.

이에 엔의 소속사 젤리피쉬 엔터테인먼트는 9일 동아닷컴에 "엔이 무대 소화 중 더위로 인해 쓰러졌다. 의무실에서 바로 조치를 취해 건강을 회복했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어 "정확한 몸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인근 병원으로 이동했다. 지속적으로 컨디션을 확인해 건강관리에 힘쓸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헐", "빠른 완쾌 바라요. 걱정된다", "조심해요", "아프지 마라", "이 더운 날씨에 옷이 너무 덥네", "푹 쉬고 빨리 회복하세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