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07 09:20

‘인생술집’ 이재룡 “신인 때 유호정 만나…처음 든 생각은 망했다!”

곽현수 기자
에디터 곽현수 기자|
배우 이재룡이 아내 유호정을 처음 만났을 때의 독특한 감정을 고백했다.

12월 6일 밤 방송된 tvN ‘인생술집’ 100회 특집에서는 배종옥, 이재룡, 송경아, 문세윤 등이 출연했다. 이날 이재룡은 아내 유호정과 신인 시절에 만난 이야기를 꺼냈다.

이재룡은 “와이프를 처음 보고 든 생각은 ‘망했다’였다”고 말해 궁금증을 높였다. 그는 “그 때는 나도 신인으로 주인공을 맡았다. 작가님이 ‘여주인공은 누구였으면 좋겠느냐’고 물었는데 같은 신인이었던 와이프가 들어오더라. 그래서 ‘망했다’는 생각 밖에 안 났다”고 말했다.

이재룡은 “운동선수들도 2년차에는 잘 안 된다는 징크스가 있지 않느냐. 나도 두 번째 작품만에 주인공을 맡아서 그런 것에 신경을 쓰고 있을 때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김희철은 이재룡을 향해 “결혼하신 후에도 자주 ‘망했다’고 생각한 건 아니냐”고 농담을 던지자 그는 “결혼을 안 해서 막 뱉는다”고 곤란해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재룡은 친한 동생이었던 유호정을 여자로 본 계기에 대해 “신은경 씨와 어울리며 서로 영화도 같이 보러 가는 사이였는데 어느날부터 여자로 보이더라. 그래서 카페에서 ‘네가 여자로 보인다’고 고백을 했다”고 말해 박력 넘치던 과거를 공개했다.

사진│tvN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