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두·김민정 부녀 폭로한 팀킴 “시골 출신 키워봐야 소용 없다는 말도”

김혜란 기자
에디터 김혜란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결승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대한민국 컬링대표팀 선수들이 시상대에서 관중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홍진환 기자 jean@donga.com
평창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획득하며 컬링 열풍을 일으켰던 경북체육회 여자컬링팀 ‘팀 킴’(김은정·김영미·김경애·김선영·김초희)이 부녀 지간인 김경두 경북컬링훈텬센터장과 김민정 여자팀 감독 등 지도자들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한 가운데, 선수들은 김 센터장 부녀가 올림픽 이후 선수들의 고향인 의성이 주목받는 것에 대해서도 불편한 기색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최근 선수들은 김 센터장과 김 감독 등 지도자들로부터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는 내용을 담은 호소문을 대한체육회와 경북체육회 등에 보냈다.

선수들은 A4용지 14장 분량의 호소문을 통해 “김 교수님(김경두 센터장)과 김민정 감독, 장반석 총괄감독의 부당한 처우에 오랜 시간 고통 받아 오고 있다”며 “선수들 중 은퇴를 고려하는 팀원이 있을 정도로 팀은 절박한 상황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선수들은 평창 올림픽 당시 선수들의 고향인 경북 의성군이 덩달아 주목을 받자, 지도부에서 이를 못마땅해 했다고 주장했다.

김초희 선수를 제외하고 경북 의성여중·의성여고 출신으로 뭉친 ‘팀킴’은 평창 올림픽 당시 선수들의 고향인 경북 의성군의 지역 특산품인 마늘에 빗대 ‘갈릭걸스’(마늘소녀들)라는 별명을 얻으며 국민적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해 선수들은 “선수들의 고향이 부수적으로 더욱 유명해질 수도 있는 사안을 가지고 의성이 혜택을 많이 받았다는 식의 발언과 아무것도 해준 것이 없는데 왜 의성이 주목을 받는지, 마늘이 덩달아 혜택을 봤다는 식으로 불편한 기색을 여과 없이 내비추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래서 올림픽 직후 의성군에서 마련하신 환영 행사도 적극적으로 군과 소통을 하지 않으셨다. 이후 의성군에 관련된 일은 부정적으로만 바라보셨다”고 덧붙였다.

선수들은 “그러면서 어린 선수들의 성장이 가로막히고, 시골출신은 키워봐야 소용없다는 식의 말을 하시는 교수님(김경두 센터장)을 이해할 수 없다”며 “저희 때문에 학생 선수들까지 피해를 보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말했다.

선수들은 “한국 최초 컬링장이 의성에 지어진 데에는 아무도 컬링을 모르던 시절 관심을 가져준 누군가가 의성군에 계셨기 때문에 의성에 컬링장이 건립되어졌을 것이라 생각한다. 과연 김경두 교수님 혼자만의 힘으로 컬링장이 지어졌을까?”라며 “그런데 의성군의 그러한 시간과 노력들은 모두 잊고 선수들의 고향인 의성이 집중 받고, 마늘이 유명해지는 것이 왜 그렇게 싫으신건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우리 고향인 의성을 깎아 내릴 때마다 마음이 아팠다”며 “이런 가치관을 가진 분들과 더 이상은 함께 할 수 없다는 판단”이라고 호소했다.

이외에도 선수들은 지도자들이 대회 출전권을 빼앗는 등 팀을 사유화했으며, 사생활과 인터뷰에 대해 지나치게 통제하는 등 선수들의 인권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대회 상금과 외부 활동 사례비 등의 사용처에 대한 설명도 듣지 못했다며 금전적 의혹도 제기했다.

한편 김민정 감독의 남편인 장반석 총괄감독은 이러한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8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지난주까지도 다 같이 훈련을 했던 선수들이 7일 갑자기 훈련을 하지 않겠다고 통보했다. 이들의 주장 중 사실이 아닌 부분에 대해서는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 증거를 토대로 바로 잡을 것”이라며 반박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