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물 빠지는 프라다 신발…항의하자 “진한 색 양말 신으세요” 황당 답변

SBS ‘8뉴스’ 캡처.
SBS ‘8뉴스’ 캡처.
소비자가 70만원이 넘는 명품 브랜드 신발을 신을 때 마다 염색한 빨간 물이 빠진다며 항의하자 브랜드 측이 "진항 양말을 신으라"는 황당한 답변을 내놨다.

8일 방송된 SBS '8시 뉴스'에 따르면 직장인 A 씨는 지난해 9월 시내 면세점에서 샀다는 72만원 상당의 프라다 신발을 선물 받았다.

하지만 A 씨가 이 신발을 신을 때마다 흰 양말에는 새빨간 물이 들었다. 물빠짐이 심해지자 A 씨는 지인이 신발을 산 곳을 찾아갔다.

A 씨는 "직원들도 이거는 '아, 이건 너무 심하네요' 이렇게 얘기를 했었거든요? (이런 일이) 한 번도 없었다고 얘길 하더라"라고 말했다.

판매처는 구매 기록과 정품 여부를 확인한 뒤 신발을 프라다 코리아 본사 품질관리팀에 보냈다. 하지만 프라다 코리아 본사 측은 빨간 물이 빠지는 건 "착화 과정에서 나타날 수 있는 현상"이라며 "품질 보증 기간 1년이 지나 교환이나 환불은 안 된다"라고 했다.

이후 프라다 코리아가 A 씨에게 제시한 해결책은 더욱 황당했다. 당시 통화에서 프라다 코리아 직원은 A 씨에게 "발이 아무래도 땀이 차잖아요. 딱히 특별하게 어떻게 따로 조치를 취해드릴 부분이 현재로서는 없어요"라며 진한 색상의 양말을 신으라고 말했다.

A 씨는 공인된 기관에 품질 문의를 하기 위해 프라다 코리아 측에 관련 내용을 서면으로 확인해달라고 요청했지만 거절당했다고 밝혔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