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현 인종차별’ 논란 리포터 “영어로 책 읽는 것에 감명 받아서” 해명

김혜란 기자
에디터 김혜란 기자|
사진=셰르스티 플라 인스타그램
배우 수현을 인터뷰하면서 인종차별적 질문을 했다는 의심을 산 리포터가 호기심 때문에 물어 본 것이라고 해명했다.

미국에서 활동중인 노르웨이 출신 리포터 셰르스티 플라는 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내가 수현에게 한 질문은 호기심 외에 결코 다른 의도로 물어본 것은 아니었지만 수현, 에즈라 밀러와 진행한 인터뷰 영상을 게재한 후에 그것이 무지했다는 것을 깨달았다”고 밝혔다.

앞서 플라는 지난 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 출연한 배우 수현, 에즈라 밀러와 함께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인터뷰에서 플라는 언제 해리포터 책을 처음 접했냐고 물었고, 수현은 “중학생 때,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 분께 책을 보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플라는 “영어로 읽었느냐”,“그 때 영어를 할 수 있었느냐” 등이라며 수현의 영어 실력에 대해 물었다.

이에 옆에 있던 에즈라 밀러는 발끈한 듯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말하고 있고, 매우 잘한다. 놀랍다. 나는 영어 밖에 못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 플라의 질문이 영어권 국가 출신이 아닌 동양인에게 영어를 할 줄 아느냐고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전형적인 인종차별 중 하나라는 지적이 나오면서 플라에 대한 비난이 이어졌다.

이에 플라는 “나는 노르웨이인이고, 영어는 내 모국어가 아니다. 그래서 모국어가 영어가 아닌 수현이 어린 나이에 해리포터를 영어로 읽을 수 있다는 것에 매우 감명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후 여러 곳에서 나를 인종차별주의자 등 다른 끔찍한 말로 불렀고, 나와 내 가족은 많은 협박 메일 등을 받았다”며 “나는 이번 일로 인해 상처 받았다. 내가 하고싶었던 것은 수현, 에즈라 밀러와 좋은 인터뷰를 하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수현에게 “내가 당신을 불쾌하게 했다면 용서해 달라”고 사과했다.

한편 수현은 이화여자대학교 국제학부 출신으로, 국외주재원이었던 아버지를 따라 5세부터 11세까지 미국에서 생활하는 등 원어민과 다른 없는 영어 구사력을 갖추고 있다.

수현은 연기력과 영어 실력을 바탕으로 영화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다크타워: 희망의 탑’ 등 할리우드에 진출했으며, 전 세계 메가히트작인 ‘해리포터’의 외전인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에도 출연, 개봉을 앞두고 있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