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알 1억 개 세어 와" 中 초등학교 수학 숙제 논란

김가영 기자
에디터 김가영 기자|
ⓒGettyImagesBank
쌀알 1억 개를 세어 가져오라는 숙제를 낸 중국 초등학교 교사가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9월 7일 상하이스트에 따르면, 중국 광둥성의 한 초등교사는 5학년 아이들에게 ‘이틀 동안 쌀알 1억 개를 세어 학교로 가져오라’는 숙제를 냈습니다. 만약 이틀 안에 숙제를 끝내지 못 하면 주말까지 쌀알을 세어야 했다고 하네요. 

일부 학부모는 아이들이 이러한 과제를 수행하는 것은 ‘고문’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반대로 정해진 틀에 얽매이지 않는 사고력을 기르게 한 것이라는 긍정적인 의견도 있었습니다.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동아일보DB
논란이 일자 해당 교사는 “아이들이 1억이라는 개념을 이해하는 것을 돕고 문제 해결 능력을 기르기 위해 이런 숙제를 냈다”라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들이 쌀알을 일일이 세는 게 아니라 먼저 100개를 세어 무게를 재고 1억 개의 무게를 계산하는 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바랐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40명의 학생 중 10명은 이러한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