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상 스펙” vs “혁신 없어”…갤럭시 노트 9, 엇갈린 외신 평가

최정아 기자
에디터 최정아 기자|
9일(현지 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드루 블래커드 삼성전자 미국법인 제품 마케팅담당이 ‘갤럭시 노트9’의 주요 특징을 4000여 명의 관중에게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언팩 행사를 통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 노트 9을 공개했다.

갤럭시 노트 9에서 가장 눈에 띄는 기능은 바로 진화한 ‘S펜’. 기존에 S펜은 쓰거나 그리는 기능에 집중됐지만, 갤럭시 노트 9의 S펜은 블루투스 모듈을 장착하면서 스마트폰의 각종 기능을 버튼 한 번의 클릭으로 제어할 수 있는 ‘리모컨’으로 발전했다.

블루투스 모듈이 들어갔지만 S펜 무게는 노트8 대비 불과 0.3g만 늘어난 3.1g이다. S펜은 노트9에 꽂아 놓으면 자동으로 충전되는데 완전 충전될 때까지 40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완전 충전 상태에서 30분, 버튼 클릭 기준으로는 200회까지 쓸 수 있다.

갤럭시 노트 9은 역대 갤럭시노트 제품 중 가장 큰 6.4인치 화면을 자랑한다. 동영상 촬영 및 감상, 게임 등 스마트폰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최대한 끌어냈다.

노트9의 배터리 용량은 노트8(3300mAh) 대비 21% 늘어난 4000mAh다. 이는 기존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중 최대다.

저장 공간도 두 배로 넓어졌다. 노트8는 기본 내장 메모리가 64GB(기가바이트)였지만, 신제품은 128GB가 기본이다. 역대 최대 내장 메모리인 512GB 버전도 함께 출시되는데 마이크로SD 카드 슬롯과 함께 사용할 경우 최대 1TB(테라바이트)까지 사용할 수 있다. 1TB는 사진 9만3000장, 1분 분량의 고화질(풀HD) 동영상 2300개를 저장할 수 있는 분량이다.

배터리, 저장 공간, 네트워크가 보장되면 ‘게임폰’으로의 활용도는 더욱 높아진다. 특히 갤럭시 노트 9에는 주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 주는 쿨링 시스템을 전작 대비 21% 개선했다.

이에 블룸버그통신은 “갤럭시 노트 9은 전작 노트 8과 비슷한 것으로 보이지만 S펜에 블루투스 기능을 지원하고 카메라 성능을 업그레이드했다”면서 리모트 컨트롤이 가능한 S펜의 업그레이드가 ‘하이라이트’라고 평가했다.

미국 IT전문업체인 더버지도 “최상의 스펙(사양)을 갖췄다. 화면은 더 커지고, S펜은 어느 때보다 더 많은 기교를 갖췄고, 배터리는 엄청나다”면서 “기존의 갤럭시노트8로부터 견고한 세련미를 갖추고 진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도 가장 큰 기술적인 도약이 S펜이라고 소개했다.

반면 혁명적인 변화는 없었다는 지적도 나왔다.

AP통신은 갤럭시노트9이 “더 빨라지고, 재충전 없이 더 오래갈 것”이라고 평하면서도 “경천동지할 새로운 특징은 부족하고, 약 1000달러의 경천동지할 가격이 따를 것”이라고 보도했다.

AFP통신도 메모리 및 배터리 용량과 S펜 기능 등을 거론하면서 “일련의 (성능) 개선을 이뤘지만 급격한 새로운 혁신은 없다”고 지적했다.

최정아 동아닷컴 기자 cja091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