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 쭉 뻗어 셀카? S펜 버튼 누르면 10m 거리서도 ‘찰칵’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삼성전자, 최강 스펙 갤럭시 노트9 뉴욕서 공개
9일(현지 시간) 오전 11시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에서 드루 블래커드 삼성전자 미국법인 제품 마케팅담당이 ‘갤럭시 노트9’의 주요 특징을 4000여 명의 관중에게 소개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찰칵.’

네 사람이 셀카(셀프 카메라) 화면에 다 담기도록 갤럭시 노트9을 든 팔을 최대한 뻗은 뒤 촬영 버튼을 누르기 위해 반대쪽 팔도 힘겹게 올리려던 순간이었다. ‘S펜’의 버튼을 한 번 누르니 ‘찰칵’ 하며 사진이 찍혔다. 삼각대에 스마트폰을 설치하고 멀리서 단체사진을 촬영할 때도 기존처럼 타이머를 맞춘 뒤 허겁지겁 사진촬영 위치로 뛰어갈 필요가 없었다. 스마트폰과 최대 10m 떨어진 위치에서도 S펜 버튼만 누르면 사진이 촬영됐다.

삼성전자 ‘갤럭시 노트9’의 S펜이 펜을 넘어섰다. 블루투스 모듈을 장착한 S펜은 스마트폰의 각종 기능을 버튼 한 번의 클릭으로 제어할 수 있는 ‘리모컨’이 됐다. 기존에 S펜은 쓰거나 그리는 기능에 집중됐다. 노트7부터는 S펜으로 단어를 가리키면 자동으로 번역되는 ‘번역기’로까지 외연을 넓혔다. 블루투스 모듈이 들어갔지만 S펜 무게는 노트8 대비 불과 0.3g만 늘어난 3.1g이다. 
삼성전자는 8월 9일 오전 11시(현지 시간) 미국 뉴욕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세계 미디어와 협력사 관계자 등 40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하반기 스마트폰 신작인 갤럭시 노트9을 공개하는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열었다. 이날 무대에 오른 고동진 IT·모바일(IM) 부문장(사장)은 “갤럭시 노트9은 모든 일상과 업무를 스마트폰과 함께하는 사용자들이 원하고 필요로 하는 기능과 성능, 인텔리전스 모두를 갖춘 최고의 스마트폰”이라고 말했다.

블루투스 덕에 S펜의 활용 가능성은 무궁무진하게 넓어졌다. 현재 S펜으로 제어 가능한 애플리케이션(앱)은 카메라, 갤러리, 음성녹음 등 11종이지만 향후 노트9에 기본으로 탑재된 앱이 아닌 ‘서드파티(Third Party)’ 앱도 S펜의 블루투스 기능을 활용할 수 있게 된다. 삼성전자가 S펜의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공개해 원하는 앱 개발자들은 누구나 S펜을 활용한 원격제어 기능을 넣어 앱을 출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총 싸움 게임 앱에서 S펜 버튼을 눌렀을 때 총이 발사되도록 개발할 수 있다. 스마트폰을 스크린과 연결해 프레젠테이션을 할 경우 S펜 버튼을 클릭 하면 화면이 넘어가는 포인터 역할도 한다. S펜은 노트9에 꽂아 놓으면 자동으로 충전되는데 완전 충전될 때까지 40초밖에 걸리지 않는다. 완전 충전 상태에서 30분, 버튼 클릭 기준으로는 200회까지 쓸 수 있다.

삼성전자가 S펜의 혁신을 내세운 이유는 노트 시리즈의 ‘충성 고객’들이 노트를 구매하는 첫 번째 이유가 S펜에 있기 때문이다.

노트9은 동영상 촬영 및 감상, 게임 등 스마트폰의 멀티미디어 기능을 최대한 끌어낸 것도 특징이다. 노트9의 배터리 용량은 노트8(3300mAh) 대비 21% 늘어난 4000mAh다. 이는 기존 스마트폰 배터리 용량 중 최대다. 저장 공간도 두 배로 넓어졌다. 노트8는 기본 내장 메모리가 64GB(기가바이트)였지만, 신제품은 128GB가 기본이다. 역대 최대 내장 메모리인 512GB 버전도 함께 출시되는데 마이크로SD 카드 슬롯과 함께 사용할 경우 최대 1TB(테라바이트)까지 사용할 수 있다. 1TB는 사진 9만3000장, 1분 분량의 고화질(풀HD) 동영상 2300개를 저장할 수 있는 분량이다. 저장 공간이 부족해 사진이나 동영상을 주기적으로 삭제해야 했던 번거로움에서 자유로워지는 것이다.

배터리, 저장 공간, 네트워크가 보장되면 ‘게임폰’으로의 활용도는 더욱 높아진다. 특히 노트9에는 주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에서 발생하는 열을 식혀 주는 쿨링 시스템을 전작 대비 21% 개선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바일 게임 이용자가 온라인 게임 이용자보다 빠른 속도로 늘고 있는 상황에서 스마트폰으로 3차원(3D)급의 고사양 게임을 버벅거리거나 끊김 없이 안정적으로 즐길 수 있는 스마트폰이 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뉴욕=김재희 기자 jett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