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상’ 손예진 “동갑 현빈과의 호흡, 동질감 느꼈다”

최윤나 기자
에디터 최윤나 기자|
영화 ‘협상’ 손예진이 현빈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8월 9일 오전 서울 강남구 CGV 압구정에서는 영화 ‘협상’ 제작보고회가 개최됐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주연배우 현빈, 손예진 그리고 연출을 맡은 이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손예진은 현빈과의 호흡에 대해 “이번 촬영이 이원촬영이라는 기법으로 촬영을 했다. 많이 얼굴을 맞대고 호흡을 맞춘 게 아니라, 모니터를 보면서 했다. 쉽지 않은 촬영이었다. 데뷔 시기도 비슷하고, 동갑이라 말하지 않아도 통하는 동질의식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런 믿음이 있어서,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춤에도 불구하고 잘 맞다고 생각을 했다. 좋았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또 손예진은 “이 시나리오를 읽고 현빈 씨가 이 이야기를 보고 있다는 놀라웠다. 그동안의 모습과는 달라서, 이 배역에 도전하는 모습이 멋있었다”며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는 요소가 결정 요소 중 하나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인태구를 멈추기 위해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다. 오는 9월 개봉 예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