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선♥이이경 열애 인정…“따뜻한 시선 부탁”

홍세영 기자
에디터 홍세영 기자|
배우 정인선과 이이경의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양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먼저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4월 17일 동아닷컴에 “이이경과 정인선이 1년 넘게 교제 중이다. 두 사람이 지인을 통해 만나 1년 넘게 좋은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예쁘게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정인선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본인 확인 결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 두 사람은 시작하는 단계이니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한다”며 “향후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매체는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정인선과 이이경이 열애 중이라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지인의 소개로 만나 좋은 감정을 갖게 됐고, 연인 관계로 발전했다. 또 이날 종영을 앞둔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다.

1991년 생인 정인선은 1996년 SBS 드라마 ‘당신’으로 데뷔, ‘매직키드 마수리’와 영화 ‘살인의 추억’으로 얼굴을 알렸다. 이후 드라마 ‘대장금’, ‘빠스껫볼’, ‘맨몸의 소방관’,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영화 ‘한공주’ 등에 출연했다.

1989년 생인 이이경은 2012년 영화 ‘백야’로 데뷔해 ‘학교 2013’, ‘별에서 온 그대’, ’태양의 후예’, ’고백부부’ 등에 출연했다.


<다음은 정인선 측 공식입장 전문>

본인 확인 결과 좋은 감정을 가지고 있는 것이 맞고 다만 두 사람이 시작하는 단계이니 만큼 부디 따뜻한 시선으로 지켜봐주시길 부탁드립니다. 향후 다양한 작품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