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女와 살고 싶어서…이혼 비용만 1000억 원 마련한 남성

도깨비뉴스
에디터 도깨비뉴스|
사진=데일리 메일
한 억만장자가 젊은 여성과의 재혼을 위해 엄청난 이혼 비용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 인터넷판은 지난 4월 12일(현지시간) "한 유통기업의 대표가 이혼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6800만파운드(약 1030억 원)의 주식을 담보로 제공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영국 최대의 온라인 식료품 유통기업 오카도 창업자 팀 스테이너(48)는 14년 동안 함께 살았던 조강지처 베린다(47)와 이혼하기 위해 준비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데일리 메일
스테이너는 폴란드 출신의 란제리 모델 파트리시아 파이카(29)와 현재 함께 살고 있다고 한다. 4명의 자녀를 키웠던 베린다와의 이혼 비용으로 스테이너는 무려 1000억 원이 넘는 돈을 준비중이라고.

스테이너는 이혼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2500만주의 주식을 담보로 제공한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전문가들은 "이혼 비용을 마련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지난해 11월 아내와 이혼 당시 재산 분할을 위해 1억1600만파운드(약 1760억 원)를 나눠 준 것으로 전해졌다. 스테이너는 억만장자답게 런던의 하이게이트에 있는 1500만파운드의 대저택과 프랑스에 있는 스키 샬레가 자산 내역으로 잡혀 있다.

전문가들은 "이혼에 관한 세부 내용은 법률적으로 비밀 사항에 포함된다"면서 "주식 담보 제공 내역은 런던 증권거래소에 공시된 자료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스테이너는 골드만삭스에서 채권 담당자로 일하다 지난 2000년 죽마고우와 함께 오카도를 설립하면서 유명세를 탔다.

동아닷컴 도깨비뉴스 통신원 한신人 dkbnews@dkb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