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메달 딴뒤 가족에게 집 선물한 통큰 딸, 이젠…”

동아일보
에디터 동아일보|
쇼트트랙 최민정-빙속 이상화 어머니의 ‘닮은꼴 응원가’
“형편 어려워 운동 접으라 했던 말, 대선수 된 지금도 미안함으로 남아…
차디찬 빙판서 고생 너무 많았지 그저 다치지만 말고 즐기다 오렴” 
초등학생 딸에게 “운동을 그만두는 건 어떻겠니”라고 조심스레 물었다. 십수 년이 지난 지금도 두 어머니에게는 그 말이 여전히 가장 큰 미안함으로 남았다. 그 후 딸의 노력을 가장 가까이서 봐왔기에 더욱 잊을 수 없는 말이었다.

새로운 빙상 여제에 도전하는 쇼트트랙 에이스도, 올림픽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도 여전히 그들에겐 안쓰러운 존재였다. 두 어머니는 “결과는 하늘에 맡기고 그저 다치지 말라”고 입을 모았다. 2018 평창 겨울올림픽 쇼트트랙 국가대표 최민정(20)의 어머니 이재순 씨(54),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상화(29)의 어머니 김인순 씨(57)의 이야기다.

○ “스무 살 딸, 자기 자신을 잃지 않는 사람 되길”

최민정(오른쪽)과 어머니 이재순 씨가 지난해 11월 서울에서 한국피앤지의 어머니 후원 프로그램 ‘땡큐맘’에 참여해 서로를 다정히 안았다. 한국피앤지 제공 
첫 올림픽을 앞둔 마음은 딸도 엄마도 마찬가지였다. 최민정의 어머니 이재순 씨는 조마조마한 마음과 혹시나 딸에게 부담이 되진 않을까 하는 마음에 이번 대회 경기장을 찾는 대신 절실히 불공을 드리기로 했다.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여자 500m 예선을 올림픽 신기록(42초870)을 세우며 통과한 최민정은 명실상부 여자 대표팀의 에이스다. 미국의 스포츠 전문매체 스포츠일러스트레이티드(SI)는 이번 대회 그의 전관왕(500m, 1000m, 1500m, 3000m 계주) 가능성을 점치기도 했다. 밖에서는 승부사라는 평가를 받는 최민정의 집에서의 모습을 묻자 “자기 관리가 너무 철저해서 로드매니저인 저를 긴장하게 만드는 딸”이라는 답이 돌아왔다.

세계 최고 수준의 선수가 된 그도 어릴 땐 운동을 포기할 위기가 있었다. 이 씨는 “민정이가 초등학교 2학년쯤 됐을 때 운동을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권한 적이 있었다. (운동을 하는) 민정이를 24시간 돌보다 보니 혼자 있는 큰딸에게 너무 신경을 쓰지 못해서였다.

이 씨는 “그런데 일주일이 지나 민정이가 ‘엄마가 공부하라면 하겠지만 내 1순위는 운동이다’라고 당당하게 말하더라.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하게 해주자라는 생각에 운동을 계속하게 했다”고 말했다.

이 씨는 “예전 한 인터뷰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추억을 묻는 질문에 민정이가 초등학교 때 제주도로 가족여행을 가서 말도 타고 잠수함도 탄 기억이라고 답한 적이 있다. 가족여행도 포기할 정도로 자신이 선택한 선수 생활에 최선을 다하려는 모습에 마음이 찡했다”고 했다. “지난해 (3연패에 도전했던) 세계선수권에서 챔피언 자리를 지키지 못하고도 오히려 전화위복으로 마음을 비우는 법을 배우는 걸 보고 대견했다”고 덧붙였다.

올해로 스무 살이 된 최민정에게 어머니가 바라는 건 그저 “건강히 선수 생활을 하고 자기 자신을 잃지 않는 사람이 되는 것”이다. “민정아, 올림픽의 결과는 하늘의 뜻이야. 넌 이미 충분히 훌륭한 선수이자 우리 가족의 보물이야. 우리 올림픽 끝나면 그동안 미뤄왔던 가족여행 떠나자. 최민정 파이팅.” 최민정은 13일 한국 여자 쇼트트랙 역사상 첫 올림픽 500m 금메달에 도전한다.

○ “엄마 아빠는 네 덕에 늘 기뻤어”

이상화(오른쪽)가 2016년 5월 경기 양평군 자택에서 어머니 김인순 씨(가운데), 오빠 이상준 씨와 함께 다정하게 셀카를 씩고 있다. 김인순 씨 제공 
딸의 네 번째 올림픽. 이상화의 어머니 김인순 씨는 이번 대회 처음으로 딸의 올림픽 경기를 직접 관람한다. 이달 초 서울 자택에서 만난 김 씨는 “상화가 소치 때보다는 덤덤한 것 같다. 지금은 쫓기는 자가 아니라 쫓는 자가 돼서 그런지 도리어 ‘기량대로만 하면 잘될 것 같다’는 이야기를 하더라. 엄마 입장에선 걱정도 되지만 기대도 된다”고 말했다.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500m 최강자 고다이라 나오(32·일본)와 이상화의 맞대결은 이번 대회 최고의 흥행 카드 중 하나다.

올림픽 2연패에 빛나는 이상화도 어릴 때는 스케이트를 벗을 뻔했다. 김 씨는 “오빠가 먼저 스케이트를 하다 보니 둘 다 운동을 시키기 쉽지 않았다. 원래 초등학교 3학년 때까지만 운동을 하고 피아노를 가르치려 했는데 오빠가 동생을 위해 운동을 그만뒀다”고 설명했다. 오빠 이상준 씨(32)는 “동생이 더 재능이 있었다. 상화가 하는 게 맞았다”고 말했다. 오빠는 밴쿠버 올림픽을 앞두고 호랑이 이빨을 뽑는 꿈을 꾸었는데 이 꿈을 이상화에게 팔기도 했다고 전했다.

이상화는 밴쿠버 올림픽 뒤에는 가족에게 서울 동대문구 아파트 한 채를, 소치 올림픽 뒤에는 경기 양평 주택 한 채를 선물한 통 큰 막내딸이기도 하다. 새벽마다 도시락을 들고 딸의 연습장을 찾았던 어머니는 딸에게 전했다.

“그동안 차디찬 얼음판에서 고생 많았어. 상화 덕에 엄마 아빠는 늘 기뻤어. 결과는 신경 쓰지 말고 그저 즐기다 왔으면 해. 사랑하는 우리 딸 경기장에서 보자.”

강릉=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