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남자친구 사귄다고 ‘살해 협박’ 받은 독일 여성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독일인 유튜버 파리나 벰(Farina Behm)은 전국 미인대회에 출전해 결승까지 진출한 유명인으로, 자신의 일상을 영상에 담아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습니다. 파리나 씨는 독일에서 자란 한국인 남자친구 ‘동인’씨와 2년 째 사랑을 키우고 있다는데요.

두 사람은 보기 좋은 커플이지만 파리나 씨는 차별주의자들로부터 조롱과 욕설, 심지어 살해 협박까지 받았다고 합니다. 그는 1월 9일 유튜브에 영상을 올려 그 동안 자신과 남자친구가 당한 차별 사례를 밝혔습니다.

파리나 씨는 “길을 걸을 때도 종종 빤히 쳐다보는 사람들이 있지만, 온라인에서는 괴롭힘이 특히 심하다. 악플러들은 익명성 뒤에 숨어 있으면 스스로 강해졌다고 느끼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인종차별주의자들은 아시아인 남자친구를 사귀는 파리나 씨를 향해 ‘인종 반역자’라느니, ‘진짜 남자’를 만나라느니 하는 폭언을 일삼았습니다.

아시아 남자와 당장 헤어지라며 하루에도 수십 통씩 이메일을 보내고 살해 협박까지 하는 스토커도 따라붙었습니다. 온갖 괴롭힘에도 파리나 씨와 남자친구는 굴하지 않았고 더욱 더 서로를 챙겨 주며 굳은 사랑을 키워갔습니다.

파리나 씨는 “아직도 그렇게 구시대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들이 많다는 게 믿어지지 않는다. 나는 사람은 모두 평등하다고 배우며 자랐다. 사랑은 증오보다 강하다”고 자신의 의지를 밝혔습니다.

네티즌들은 “사랑을 응원한다”, “그런 바보 같은 사람들 말에 흔들리지 마라. 당신들은 잘 하고 있다”, “남자친구 멋진데, 인종차별자들이 말하는 ‘진짜 남자’란 대체 뭘까?”, “답답하고 불쌍한 사람들이다. 설득해 봤자 말도 안 통하니 무시하자”며 두 사람을 격려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