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벌집으로 시집간지 6년 만에 ‘거식증’ 걸려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PREVNEXT
1/5
재벌집으로 시집간 홍콩 여배우 우즈헝의 근황이 충격을 안겼다.

우즈헝은 결혼한 지 6년 만에 완전 딴 사람이 됐다. 재벌가로 시집간 그녀였지만 결혼 생활은 순탄하지 않았다. 20대 부터 다이어트 약을 복용해온 우즈헝은 결혼 후 위장병을 앓았고, 대부분 위를 잘라냈다.

설상가상으로 우울증과 불면증에도 시달리다,2008년 남편과 별거를 시작했고, 2년 뒤 이혼한다. 이유는 남편의 불륜이라고 주장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후 우즈헝은 거식증을 앓게 된다. 2011년에서는 자신의 SNS에서 “전 남편에게 버림받았다”고 폭로하기도 했다. 그는 심각하게 늙어갔고 먹지도 못해 링거로 삶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우즈헝은 깡마른 자신의 몸을 SNS에 공개하며 근황을 전해 대중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