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남윤정, 자살을 둘러싼 의혹들…숨겨진 충격적인 진실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지난 2012년 세상을 떠난 배우 故 남윤정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공개됐다.

최근 방송된 TV조선 ‘별별톡쇼’에서는 ‘보고 싶은 국민 엄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정선희는 “2012년, 너무나 충격적인 소식이 들려와서 모두를 놀라게 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연예부기자는 “그해 8월 남윤정의 갑작스러운 사망 소식이 들려왔는데, 남윤정이 자택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유서도 발견됐다는 소식이었다. 그런데 유족 측에서는 즉각 부인했다. 자살이 아니라 과로에 의한 쇼크사라고. 하지만 사실은 남윤정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이 맞다. 유족 측이 부인할 수밖에 없었던 이유가 있었는데, 남윤정이 유서에 ‘과로로 심장이 안 좋아 사망한 것으로 해 달라’고 부탁했기 때문이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시사평론가은 “남윤정이 돌아가시기 1년 전쯤 남편에게 비극적인 일이 일어났다. 남편이 하던 일이 쓰레기를 재활용해서 재생 에너지를 만드는 폐기물 사업이었는데 공장 문제로 점검을 하러 갔을 때 하필 가스 누출로 화재가 발생했다. 그래서 전신에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이 됐는데 하루 만에 돌아가시고 말았다”고 밝혔다.
배우 故 남윤정. 사진제공|KBS
이에 가족심리상담전문가는 “그런데 그 사고가 날 당시에 남편만 다친 게 아니라 직원들도 같이 사고를 당한 거야. 그러니까 남윤정같은 경우에는 직원들까지 다치게 된 면에 대해서 죄책감을 가지고 있었고. 그래서 남편의 사망 소식을 제대로 알리지도 못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남편이 갑자기 떠난 것도 안타까운 일인데 문제는 사업이 남아 있잖아. 남편이 남긴 사업까지 책임을 져야 했는데 일단은 남윤정 입장에서는 ‘남편의 뜻을 잇겠다’는 신념과 각오를 가지고 이를 악물고 회사를 운영했다고 하는데 남윤정 딸이 이렇게 얘기했다는 거야. ‘처음에는 협조적이었던 사람들이 시간이 지날수록 태도를 바꾸면서 상황이 점점 꼬여갔다. 그래서 어머니가 진짜 분노와 배신감을 느꼈다’는 진술을 한 걸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그러자 연예부기자는 “사실 남윤정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이유가 남편의 사업으로 인한 생활고와 우울증 때문이 아니었느냐는 의혹도 있었다. 그런데 남윤정 딸은 ‘사업하는 사람들에게 어느 정도 어려움이 있을 수 있잖아. 어머니의 선택이 회사 경영의 어려움 때문은 아니라 사랑하는 남편을 떠나보낸 울적한 마음 때문’이라고 하면서 언론에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요청하기도 했다”고 추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