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폭력 논란 아이돌학교 ‘솜혜인’…결국 고소장 접수

동아닷컴
에디터 동아닷컴|
사진=Mnet 아이돌학교 제공
Mnet ‘아이돌학교’에서 건강상의 문제로 하차한 솜혜인이 학교폭력 논란에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11일 솜혜인은 인스타그램에 “안녕하세요. 솜혜인입니다. 계속해서 좋지 않은 이야기로 찾아뵈어 죄송합니다”라며 운을 띄웠다.

이어 솜혜인은 “사실이 아닌 이야기와 악성 댓글의 여파로 저뿐만 아니라 가족까지 큰 피해를 보고 있다”며 “상황 정리를 위해 확실한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저의 입장은 추후 이뤄지는 법적인 상황이 대변해 줄 것으로 생각한다. 더 이상 이 문제에 대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길 바란다. 앞으로 올라오는 저에 관한 모든 비방글이나 악성 댓글에 관해서도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글과 함께 솜혜인이 올린 고소장에는 “고소인은 피고소인이 적시한 바와 같은 폭행행위를 한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피고소인의 명예훼손 행위로 인해 고소인과 그 가족이 심한 질타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적혀 있으며 함께 게재된 진단서에는 우울, 불안, 거식증, 구토, 수면장애 등의 병명과 약물치료 및 상담치료 사실이 기재돼있다.

앞서 솜혜인은 ‘아이돌 학교’에 출연했지만 건강상의 이유로 하차했다. 이후 하차 이유가 ‘학교폭력’이라는 루머가 불거졌고 한 네티즌은 자신이 피해자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당시 솜혜인은 소셜미디어에 “직접 폭행하지 않았지만 옆에 있던 폭행 방관자였다. 폭행하던 친구와 같이 못된 말들을 했고 제가 있었다는 것만으로 그 친구에게는 상처가 됐을 것이다. 철없어서 그런 행동이라고 변명하지 않겠다. 친구에게 잊지 못할 상처를 준 것에 대해 지금까지, 그리고 앞으로도 잊지 않고 죄책감을 느끼고 반성하며 살아가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