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 속에 버려진 2살 아기 구한 '영웅견'

김재훈 기자
에디터 김재훈 기자|
사진=시베리안타임즈
혹한 속에 버려진 2살 된 아기를 구한 개가 있습니다. 개는 강추위 속에서 무려 이틀 동안 아기를 품에 안고 있었다는데요.

지난 10일(현지시간) 러시아 매체 시베리안타임즈는 시베리아 남부 알타이 지역의 한 마을에서 한 대형견이 엄마가 버린 아기를 품에 안고 있던 사연을 전했습니다.

알타이 지역은 평균 영하 12도, 밤에는 영하 21도까지 떨어지는 곳인데요. 극한의 추위로 도로와 건물은 얼어붙어 있고 폭설 또한 잦아 밖에서는 한 시간도 있기 힘든 곳이라고 합니다.


사진=시베리안타임즈
그러나 비정한 엄마는 그곳에서 2살 된 아기를 현관문에 그대로 방치한 채 떠났습니다. 얇은 옷 한 벌만 걸쳐 입은 아이는 아무것도 모른 채 추위에 떨며 울음을 터뜨리고 있었는데요.

그런데 이때, 신의 명령을 받은 걸까요? 대형 반려견이 아이를 발견하고 다가왔습니다. 반려견은 그대로 추위에 떠는 아이를 품어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했는데요. 아이를 끌어안은 채 반려견은 꼬박 이틀 동안 움직이지도 않고 사람이 올 때까지 기다렸다고 합니다.

결국 인근 주민이 반려견과 아이를 발견, 경찰에 신고를 했고, 4일 뒤에 마을에 나타난 아이의 엄마는 유아 유기혐의로 체포됐습니다.
사진=시베리안타임즈
현지 언론에 따르면 현재 아이는 저체온 상태로 병원에 있으며, 아이를 지킨 반려견은 ‘영웅견’이라 불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지 경찰은 “아이의 엄마는 유아 유기 혐의로 조사받고 있으며, 사실이 확인되면 곧 양육권을 상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