잃어버린 3개월 치 월급 찾은 할아버지 "봉투가 달라"

김재훈 기자
에디터 김재훈 기자|
사진=인민망
잃어버린 월급봉투를 되찾은 70대 환경미화원 할아버지의 사연이 감동을 주고 있습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중국 인민망 등 외신은 산둥(山東)성 빈저우(濱州)시 우디(無棣)현에 사는 환경미화원 청옌신(程延新, 70세)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소개했는데요.

청옌신 할아버지는 얼마 전 집에 오는 길에 3개월 치의 월급, 3천360위안(약 57만 원)을 잃어버렸습니다.

밤낮으로 쓰레기를 치우고 분리수거 작업을 하며 번 돈인데요. 할아버지는 그렇게 세상이 무너지는 듯했습니다.

평소 할아버지가 자주 가는 식당 직원 자오 핑 씨는 안타까운 마음에 SNS와 스냅챗에 할아버지의 사연을 올렸는데요.


사진=인민망
사진=인민망
자오 씨가 올린 글은 순식간에 퍼졌고, 각지에서 할아버지를 돕고 싶다는 전화가 걸려왔습니다.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연락이 왔다고 하는데요.

그러던 어느 날, 고된 청소 일을 마치고 집으로 가던 중 할아버지 앞에 한 차량이 멈춰 섰습니다.

그러더니 차량에서 30대 남성이 내려 돈이 담긴 봉투를 건넸는데요. 그는 “이 봉투 당신 것 맞죠? 돈 세보세요”라고 말하더니 곧장 차를 타고 가버렸다고 합니다. 
사진=인민망
할아버지는 “돈 액수는 맞지만 원래 받았던 월급봉투와는 달랐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후에 이 남성은 자오 씨가 올린 SNS 글을 보고 직접 돈을 모아 전달한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할아버지는 “아직 세상엔 좋은 사람들이 많은 것 같다”며 감사함을 전했는데요.

주변의 어려움을 그냥 넘어가지 않았던 한 시민의 따뜻한 행동. 영화처럼 감동적인 사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