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자 찾았을 때 vs 월급 두 배로 올랐을 때' 뭐가 더 행복할까

이예리 기자
에디터 이예리 기자|
사진 | ⓒGettyImagesBank
‘평생 함께 할 배우자를 찾았을 때 vs 월급이 두 배로 올랐을 때’ 어느 쪽이 더 행복할까요?

결론부터 말하자면 사람들은 임금을 두 배 받는 것보다 평생 함께 할 배우자를 찾았을 때 더 행복을 느낀다고 합니다. 영국 언론들이 지난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정경대 리 레이야드 교수 연구팀의 연구결과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습니다.

레이야드 교수 연구팀은 미국과 독일 등 4개 나라 총 20만 명을 대상으로 수행된 관련 연구논문들을 분석했습니다. 정서적 우울감과 불안이 없어지면 불행감이 20%정도 낮아진 반면, 빈곤에서 벗어나는 것은 불행감을 5% 정도밖에 낮추지 못했습니다. 연구팀은 “사람들이 느끼는 불행감은 대개 돈 문제보다는 사회적 관계나 신체적-정신적 건강 문제 때문일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행복감을 1부터 10까지의 척도로 자가측정했을 때, 임금이 두 배로 늘어나는 것은 행복점수를 0.2점 미만 올리는 데 그쳤습니다. 하지만 배우자를 얻는 것은 행복점수를 0.6점 올렸고, 배우자와 이별 또는 사별하는 것은 행복감을 같은 수치만큼 떨어뜨렸습니다. 사람을 가장 불행하게 만드는 것은 우울감, 불안, 실업으로 각 0.7점씩 행복감을 떨어뜨렸습니다.

레이야드 교수는 “사람들은 자기가 버는 돈의 절대치를 보는 게 아니라 다른 사람들과 나의 수입을 비교했을 때 내 수입이 얼마나 되는가에 신경을 쓰기 때문에 임금이 두 배로 오른다고 해서 두 배 행복해지지는 않는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개인의 행복감이 정서적 요소에 큰 영향을 받기 때문에 국가는 ‘부의 창출’에만 매달려서는 안 되고 ‘웰빙 구현’에 집중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예전에는 빈곤, 실업, 교육, 신체적 건강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국가의 의무였다면 지금은 그에 못지않게 중독문제, 우울감, 불안, 청소년 소외감, 가정 내 학대와 같은 정서적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결국 사람의 행복은 사람에 달려있다는 건데요. 배우자나 연인뿐만 아니라 가족, 친구처럼 내 옆에 있는 사람들에게 충실하는 것이 행복의 지름길인가 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