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1일 2열애설’ 곤혹…“우주안 끝난 인연·정유미는 친한 사이”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8-01 15:27:25
공유하기 닫기
강타. 사진=동아닷컴DB
그룹 H.O.T. 출신 강타(본명 안칠현)가 하루 사이 2명의 여성과 열애설에 휩싸였다.

먼저 강타는 8월 1일 오전 모델 우주안(본명 한가은)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우주안의 인스타그램에 강타와 입을 맞추는 모습 등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가 삭제됐기 때문.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강타와 우주안은) 몇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했다고 들었다”고 해명했다.

우주안과의 열애설이 채 가라앉기도 전에 강타는 MBC 드라마 ‘검법남녀’에 출연한 배우 정유미와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날 한 인터넷 매체는 강타가 정유미와 2년간 비밀 연애를 이어오며 사랑을 키워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SM엔터테인먼트는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친한 동료 사이”라고 열애설을 반박했다.


강타는 이날 하루에만 2명의 여성과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대중의 주목을 받게 됐다.

누리꾼들은 “강타 오늘 왜이러냐”,  “오늘 강타 수난시대”, “오늘 제일 바쁜 사람 강타”, “하루에 열애설 2개나 터지다니”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강타는 오는 9월 H.O.T 콘서트를 앞두고 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