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측 “우주안와 몇 년 전 이미 끝난 사이”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8-01 09:37:33
공유하기 닫기
사진=우주안 인스타그램
가수 강타와 모델 우주안의 뽀뽀 영상이 공개되면서 열애설이 제기된 가운데 강타 측이 입장을 밝혔다.

8월 1일 우주안은 자신의 SNS에 강타와 나란히 누워 역할극을 즐기는 영상을 공개했다. 강타가 “예쁜 애”라고 말하자 우주안은 “다가가서 뽀뽀하시면 됩니다”라고 화답했다. 역할극을 나누던 두 사람은 뽀뽀하며 애정을 드러냈다.



우주안은 영상을 황급히 삭제 했으나 이미 확산된 후였다. 우주안이 게재 당시 ‘럽스타그램’ 해시태그와 강타의 SNS 아이디를 태그해 스스로 불을 지핀 영향도 컸다. 이에 대해 SM엔터테인먼트는 동아닷컴에 “강타와 우주안은 몇 년 전 이미 끝난 인연”이라며 “상대방이 실수로 영상을 올렸다 삭제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강타와 과거 교제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진 우주안은 1990년생으로 11살 연하다. 레이싱 모델로 활약한 그는 2014년 제3회 한국 레이싱모델 어워즈 최우수 인기모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현재 우주안이라는 이름으로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