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C 딩동 “폭행에 모욕? 공갈 협박으로 맞고소”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7-09 14:52:06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 DB
사전 진행자 MC 딩동(본명 허용운)이 MC 준비생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으나 이에 대한 억울함을 호소했다.

7월 9일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MC를 준비하던 A 씨는 MC 딩동으로부터 상습적인 폭행과 모욕을 당했다고 고소장을 접수했다. 이에 따르면 A 씨는 2017년 5월부터 3월까지 MC 딩동의 차량 운전 등과 같은 보조 업무를 맡았으나 그로부터 욕설을 들었으며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또한 A 씨는 몇 년간 MC 준비생들을 부리면서 임금을 제대로 주지 않았다고 주장하면서 2년 동안 한 푼도 받지 못했다며 고소를 결심한 이유 등을 설명했다.

사진=동아닷컴 DB
그러나 이에 대해 MC 딩동은 동아닷컴과의 인터뷰를 통해 억울함을 호소했다. 그는 “현재 이 보도에 대한 반박기사를 준비 중”이라며 “모욕이나 폭행을 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MC 딩동은 “나는 그 친구를 매니저처럼 부린 일이 없다. 처음에 MC 일을 배우고 싶다고 찾아왔을 때도 ‘나 역시 오래 걸렸다. 단기간에 되는 일이 아니다’라며 말렸다. ‘그래도 허드렛일이라도 하면서 일을 배우고 싶다’고 해서 인연을 맺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렇게 1년을 함께 하던 와중에 갑자기 돈이 필요하다고 3천만원을 내놓으라고 요구했다. 그동안 고생한 것을 따져보니 3천만원 정도 되는 것 같다고 하더라”며 “매일 출근하는 것도 아니고 각자 생활을 유지하면서 일이 있을 때 그걸 지켜보며 배우는 개념이었다. 노동청에 진정을 냈지만 노동 관계성이 인정되지 않아 A 씨가 고소를 하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사진=동아닷컴 DB
MC 딩동은 “그 이후 A 씨가 ‘말을 못하게 해 주겠다’는 식의 협박을 하는 한편 ‘기자들에게 제보해 방송을 못하게 하겠다’, ‘내가 사라지겠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결국 이 때 욕을 한 것을 녹음해서 내가 모욕을 했다고 주장하는 것”이라며 “나 역시도 A 씨 때문에 약을 먹는 상황이 왔고 일을 해야 하는데 잠도 못 자는 상황까지 왔다. 공갈 및 협박 등의 혐의로 법적대응을 하겠다”고 전했다.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