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몰카 생각만 해도 끔찍”하다던 김성준, ‘불법촬영’ 혐의로 입건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7-08 13:23:14
공유하기 닫기
김성준. 사진=SBS
김성준 전 SBS 앵커가 지하철역에서 불법촬영을 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가운데, 과거 몰래카메라에 대한 그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밤 11시 55분경 서울 지하철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김 전 앵커를 불구속 입건했다.



김 전 앵커의 입건 소식에 대중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SBS 간판 앵커로 불렸던 그는 그간 뉴스, 시사 프로그램 등의 진행을 맡으며 몰카 범죄를 비롯한 사회의 여러 문제를 비판해왔기 때문이다.
 
이런 가운데 지난해 5월 김 전 앵커가 자신이 진행하던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몰카 범죄와 관련해 했던 발언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재조명되고 있다.

김 전 앵커는 당시 디지털 성범죄와 관련한 주제로 인터뷰를 진행하면서 “어느 날 갑자기 내가 나온 몰래카메라 또는 무슨 성관계 영상, 이런 게 인터넷에 떠돈다고 하면 기분이 어떻겠나?”라며 “생각만 해도 끔찍한 일인데, 이런 피해가 나날이 늘고 있다”며 몰카 범죄의 실태를 지적했다.

또 김 전 앵커는 몰카 범죄와 관련한 처벌이 가볍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평생 멍에가 살아야 하는 고통일 텐데 벌금 얼마 내고 나온다는 건 좀 아닌 것 같다”며 비판적인 입장을 보이기도 했다.


몰카 범죄를 비판했던 그가 몰카 혐의로 입건됐다는 소식에 누리꾼들은 “진짜 충격이다”, “좋게 봤는데 실망스럽다”, “내로남불 이중성”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SBS 측은 8일 입장문을 통해 김 전 앵커가 사직서를 냈으며, 이를 수리했다고 밝혔다. 김혜란 동아닷컴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