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송중기 파경 이어 판빙빙·리천도 결별 “친구로”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6-28 10:14:17
공유하기 닫기
사진=판빙빙, 리천 소셜미디어
배우 송혜교와 송중기의 갑작스러운 파경 소식이 전해진 날 중국 톱스타 판빙빙(范氷氷)과 그의 약혼자인 배우 리천(李晨)의 결별 소식까지 더해지면서 아시아권이 들썩였다.

판빙빙은 6월 27일 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에 “사람은 삶에서 다양한 이별을 맞이하게 된다”며 “우리는 더는 우리가 아니지만, 우리는 여전히 우리일 것”이라며 결별을 암시하는 글을 남겼다.



판빙빙의 약혼자인 리천은 자신의 웨이보에 판빙빙의 게시물을 공유한 뒤 “친구에서 애인이 되었고, 다시 친구로 돌아간다. 감정의 형식은 변했지만 당신과 나 사이의 순수했던 느낌은 변하지 않는다”며 판빙빙과의 이별 소식을 알렸다.

두 사람은 2014년 한 작품에서 호흡을 맞추면서 실제 연인으로 발전, 2015년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이후 두 사람은 2017년 약혼했으며, 특히 리천은 지난해 판빙빙이 세금 탈루 혐의로 당국의 조사를 받는 등 힘든 시간을 보낼 때에도 곁을 지킨 것으로 알려지면서 최근 두 사람의 결혼설이 나오기도 했다.


앞서 이날 세기의 커플로 불리며 아시아권에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송혜교와 송중기의 파경 소식이 알려진 데 이어 판빙빙 커플의 결별 소식까지 전해지면서 팬들은 더욱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송혜교와 송중기는 결혼 약 1년 8개월 만에 이혼 절차를 밟게 됐다.

송중기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 신청서를 접수시켰다고 밝혔다.
송혜교 소속사도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라고 전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