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검, 송송커플 이혼에 불똥…“ 거짓 지라시, 강경대응할 것”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6-27 15:19:36
공유하기 닫기
사진=스포츠동아 DB
사진=동아닷컴 DB
배우 박보검(26) 측이 송중기(34)와 송혜교(38)의 이혼 관련 루머에 대해 강경 대응할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6월 27일 복수의 매체를 통해 “박보검이 송중기·송혜교 이혼에 책임이 있다는 루머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박보검은 송중기와 절친한 사이로 알려져 있다. 그는 올해 초 종영한 tvN드라마 ‘남자친구’에서 송혜교와 연인으로 호흡을 맞췄다.

하지만 송중기와 송혜교가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불똥이 박보검에게도 튀었다. 이날 오전 소셜미디어 등에선 박보검이 언급된 ‘지라시’(사설 정보지)가 급속도로 확산 것이다.

이에 대해 소속사 측은 “박보검이 송혜교와 드라마 ‘남자친구’에 함께 출연해 함께 이슈가 되는 상황인 것 같은데 사실무근”이라며 “지라시가 실시간으로 퍼지고 있어서 강력하게 법적대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한편, 송중기 법률대리인 측은 이날 오전 보도자료를 통해 “저희 법무법인은 송중기를 대리하여 6월 26일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송중기는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송혜교 소속사 역시 “(두 사람이)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며 “그 외의 구체적인 내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다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용은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다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고 전했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