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시영 취미 ‘칼림바’ 화제…“애기들 잘 자서 엄마들 많이 해”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6-26 16:43:09
공유하기 닫기
배우 이시영이 자신의 취미인 ‘칼림바’를 소개했다. 칼림바는 공명 상자에 붙어 있는 금속이나 대나무 등의 가느다란 판을 퉁겨서 음을 내는 아프리카 악기다.

이시영은 6월 25일 방송한 JTBC 예능 ‘취향존중 리얼라이프-취존생활’에 출연해 자신의 취미생활을 공개했다.



이시영은 “요즘에 (취미생활인) 탁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는다”면서 “취미 돌려막기 아느냐. (탁구로) 스트레스를 받는 것을 다른 것으로 힐링을 하고 있다. 바로, 칼림바”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시영은 “스트레스를 받는 날 이걸 연주하면 마음이 차분해지더라”면서 “요즘에 알게 된 악기다. 소리가 너무 예쁘더라”고 덧붙였다.




사진=JTBC 갈무리

이시영은 칼림바로 ‘바다가 보이는 마을’을 연주했다. 칼림바에서 나오는 청아한 소리에 출연진들은 감탄했다.

이시영은 ‘어떻게 알게 됐느냐’는 물음에 “소리가 너무 예뻐서 아기 들려주려고 시작했다”면서 “아기가 너무 좋아하고 잘 자더라. 진짜 좋다. 요즘 엄마들이 애기 때문에 많이 한다”고 설명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