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가 24시간 무인성인숍… 막을 방법 없어 학부모 분통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24 21:00:01
공유하기 닫기
청소년 유해업소 순찰대원이 6월 18일 경기 화성시의 한 무인 성인용품 판매점 앞에서 가게 안쪽을 쳐다보며 출입 청소년이 있는지 확인하고 있다. 화성=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6월 18일 오후 10시경, 경기 화성시 동탄신도시의 북광장거리 한복판. 화려한 불빛을 내뿜는 한 가게가 눈에 띄었다. 가게 간판엔 ‘신개념 24시 무인 자동판매 성생활 편의점’이라고 쓰여 있었다. 가게 안에 진열된 각종 성인용품은 밖에서도 훤히 보였다. ‘오늘밤 하드캐리’ ‘뭣 하러 눈치 봐’ ‘특별한 선물, 기념일 이벤트’. 가게 안팎 곳곳에는 판촉 문구가 나붙어 있었다. 최근 확산되고 있는 ‘무인 성인용품숍’이다.

이날 본보 기자가 이 가게 앞을 찾아갔을 때 순찰대원들이 주변을 돌아다녔다. 순찰대원들은 ‘화성 안심이’라고 적힌 주황색 조끼를 착용하고 있었다. 시청 기간제 공무원과 학부모 자원봉사자로 구성된 ‘화성 안심이’는 오전 10시부터 밤 12시까지 교대로 순찰하면서 청소년들의 성인용품 가게 출입을 감시한다.



‘화성 안심이’가 성인용품 가게 주변을 순찰하기 시작한 것은 약 한 달 전부터다. 이 가게가 들어선 뒤로 인근 지역에 거주하는 학부모들의 민원이 빗발쳤기 때문이다. 학부모들의 민원으로 시장이 직접 현장에 나와 순찰 강화를 지시하기도 했다. 순찰대원 이모 씨(60)는 “시청으로 민원이 하루에 수십 건씩 들어온다”며 “시에서도 무인 성인용품 가게 주변에 대한 순찰을 강화하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순찰 활동에 대해 동탄에서 무인 성인용품 가게를 운영하는 A 씨는 “청소년들이 상품을 구입하는 것을 막기 위해 가게 안에 성인 인증 시스템을 갖추고 있다. 합법적으로 운영하고 있다”며 불만을 터뜨렸다.

가게 앞을 지나던 중학교 2학년 장모 군(14)은 “학원 바로 옆에 이런 가게가 있으니 지나다니기가 좀 불편하다”고 말했다. 학부모 김모 씨(52)는 “성인용품 가게가 생긴 걸 보고 시청에 민원을 넣었는데 법적으로는 막을 방법이 없다고 하더라”며 “가게 유리창에 쓰인 여러 문구가 선정적인 데다 아이들이 호기심에 가게 안으로 들어갈 수도 있어 걱정스럽다”고 했다. 무인 성인용품 가게에서 상품을 구입하려면 주민등록증으로 성인 인증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가게 안으로 들어가는 데는 아무런 제한이 없다.

학부모들의 민원이 하루에도 수십 건씩 제기되고 있지만 학교로부터 직선거리 200m를 벗어난 성인용품 가게는 영업을 제한할 방법이 없다. ‘교육환경 보호에 관한 법률’이 청소년 유해업소가 들어설 수 없도록 한 범위가 ‘학교로부터 직선거리 200m 내’이기 때문이다. 학원의 경우엔 이 같은 규정조차 없다. 기자가 찾아갔던 1층의 성인용품 가게와 같은 건물 8층에는 학원이 있었다. 성인용품 가게 맞은편 건물에는 수학 보습학원 간판이 붙어 있었다.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의원(경기 화성)은 “학원이 밀집한 곳에 성인용품 가게가 들어설 경우 가게 외부에 선정적인 문구를 표시하지 못하게 하거나 밖에서는 가게 내부가 보이지 않도록 의무화하는 법안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화성=구특교 기자 koot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