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골키퍼가 찬 공에 얼굴 맞고 득점…행운의 ‘안면 골‘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6-24 10:00:19
공유하기 닫기
사진=전북VS수원 중계화면
이동국(전북)이 황당골의 주인공이 됐다.

이동국은 6월 2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정규리그 홈 경기에 선발 출전해 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기록했다.



이동국의 득점은 다소 황당했다. 수원 골키퍼 노동건이 자신의 앞에 온 공을 찼는데, 공교롭게도 이 공이 이동국의 얼굴을 맞춘 것이다.

이동국의 얼굴에 맞고 튕겨 난 공이 그대로 수원 골문 안으로 들어가면서 이동국은 선제골의 주인공이 됐다.

전반 1분 만에 터진 이른바 ‘안면 골’에 이동국 본인 역시 황당한 듯 어색한 웃음을 보였고, 이를 지켜보던 전북 호세 모라이스 감독도 어리둥절해 하면서 살짝 웃음을 지어 보였다.


경기 후 이동국은  “맞고 보니 공이 들어가고 있는 상황이었다. 축구를 하면서 이런 경우는 처음”이라며 본인 역시 황당해했다.

이동국은 “그렇게 골을 넣고 대단한 세리머니를 기대하신 것 같은데, 상대방에 대한 예의가 아닌 것 같다”며 “경기를 리드한 것에 만족하며 경기를 했다”고 밝혔다.

이동국은 “노동건이 경기 끝나고 괜찮은지 걱정하며 물었다”고 덧붙였다.
 
이동국의 황당골에 누리꾼들도 “이동국 강제 커리어 한골 추가”, “얼굴을 주고 골을 얻다..!”, “이동건 인생골”, “하다하다 얼굴로도 골 넣네”, “역시 대박이 아빠” , “강제 득점당함” 등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동국은 이날 골을 기록하면서 K리그 개인 통산 최다골 기록을 219골로 늘렸다.

한편 전북은 이동국의 선제골을 끝까지 지키지 못하고 후반 26분 타가트에 동점골을 내줘 1-1로 비겼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