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59% “U-20 축구대표팀 병역특례 찬성“…반대는 35%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6-21 15:28:21
공유하기 닫기
스포츠동아DB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병역 특례 적용에 대해 절반 이상이 찬성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국갤럽이 지난 6월 18~20일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에게 병역 특례를 적용하자는 주장에 대해 조사한 결과, ‘국위 선양했으므로 찬성한다’는 의견이 59%로 나타났다.



‘규정이 없고 형평성에 맞지 않아 반대한다’는 의견은 35%로 조사됐다. 6%는 의견을 유보했다.

성별·직업·성향 등 대부분의 응답자층에서 U-20 축구대표팀 선수들의 병역 특례 적용에 대한 찬성 의견이 우세했으나, 40대에서는 찬반 의견이 각각 48%로 팽팽하게 갈린 것으로 조사됐다.

현행 병역법에 따르면 ▲올림픽 3위 이상 입상자 ▲아시아게임 1위 입상자 ▲국제예술경연대회 2위 이상 입상자 ▲국내예술경연대회 1위 입상자 등은 병역특례 혜택을 받는다.


한편 U-20 대표팀은 폴란드에서 열린 2019 FIFA 20세 이하 월드컵에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FIFA 주관 대회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기록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