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형에 자신 없어 '운동복' 만든 요가강사 근황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6-19 12:30:01
공유하기 닫기
안다르 신애련 대표. 사진= tvN ‘물오른 식탁’
애슬레저 리빙 브랜드 안다르(Andar)의 신애련 대표가 연매출을 공개했다.

신 대표는 6월 18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물오른 식탁’에 출연해 안다르를 창업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학창시절부터 외모에 관심이 많았다는 신 대표는 과거 요가강사로 일하며 요가복에 관심을 갖게 됐다고 했다. 그는 “다른 사람이 체형에 자신감을 갖게 하는 것이 내 직업이지만, 내가 내 체형을 봐도 자신감이 안 생겼다”며 “체형에 자신감이 생기지 않는 것은 나의 문제가 아니라 옷의 문제라고 생각해서 요가복을 만들게 됐다”고 설명했다.

신 대표는 당시 수중에 있던 재산 2000만원으로 요가복을 만드는 사업에 뛰어들었다고 한다. 그는 “옷을 만들려도 (돈을) 다 투자하고 보니까 (제품을) 알릴 돈이 없더라. 그래서 직접 전화를 걸기로 결심했다”고 회상했다.

결국 신 대표는 인터넷에 등록된 요가관련업체 연락처를 모두 수집했다고. 그는 “5000군데를 2~3주 걸쳐서 다 전화했다. 수도권에 있는 요가원을 1000km정도 돌았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 초년생일 때 한 달에 80만원을 못 벌었는데 하루 800만원을 버니까 너무 신기했다”며 “사업 시작 4개월 만에 매출 8억 9000만원을 찍었고, 지난해(2018년) 400억이 됐다”고 전했다.

방송 직후 신 대표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면서, 그의 이름이 이날 한때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저보다 우리회사 모든 분들이 진심으로 기뻐하고 행복해하신다”며 “앞으로 더 좋은 모습으로 여러분 옆에 함께 동행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

▼ 추천 동영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