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BJ 보고 3번했다”…BJ 외질혜·감스트·NS 남순 ‘성희롱 발언’ 도마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6-19 09:09:04
공유하기 닫기
사진=아프리카TV 갈무리
BJ(Broadcasting Jockey·인터넷 방송 진행자) 외질혜, 감스트, NS 남순이 19일 특정 여성 BJ를 언급하며 성희롱 발언을 해 뭇매를 맞고 있다.

세 사람은 6월 19일 오전 인터넷 개인방송 플랫폼인 아프리카TV를 통해 방송을 진행했다. 문제의 장면은 ‘당연하지’ 게임을 하다가 나왔다.



BJ 외질혜는 NS 남순을 향해 “XXX(여성 BJ)의 방송을 보며 XXX(자위를 뜻하는 비속어)를 치냐”고 물었고, NS 남순은 “당연하지”라고 답했다.

감스트도 ‘XXX(다른 여성 BJ)를 보고 XXX를 친 적이 있지?’라는 물음에 “당연하지”라고 말했다. “세 번 했다”고도 했다.

일부 시청자들은 이들의 수위 높은 발언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아이디 qudw**** 관련 기사에 “자기도 여자면서 완전 남인 사람한테 저런 성희롱 발언을 한다고?”라고 비판했다.


아이디 eoan****는 “감스트는 공중파 나갈거면 노선 좀 확실하게 잡지. 자기가 무덤을 파네”라고 지적했다.

규제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인터넷 방송의 실태를 꼬집은 누리꾼들도 많았다. 아이디 cokk**** “이건 문화부 장관이 나서야 한다고 본다.. 우리나라 법이 참..”이라고 적었다.

문제가 커지자 외질혜는 “생각 없는 질문으로 피해를 드려 죄송하다”면서 “언급한 여성 BJ들의 연락처를 받아놨고 사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스트도 “멘털이 터졌다. 시청자들께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