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선영 12kg 감량…홍진영 “티 난다”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6-17 10:20:32
공유하기 닫기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갈무리
가수 홍진영의 언니 홍선영이 12kg 감량에 성공했다.

홍선영은 16일 방송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진행 중인 다이어트 상황을 알렸다.



홍선영은 ‘살 진짜 많이 빠졌다’는 동생 홍진영의 말에 “티가 나느냐”고 말했다. 그러자 홍진영은 “티 난다. 잘 하고 있다”고 격려했다.

12kg을 감량했다고 설명한 홍선영은 동생에게 “네가 요즘 너무 바쁘게 일해서, 최고의 힐링 장소로 너를 모시겠다”고 말했다.

홍진영과 함께 인천 옹진군 사승봉도를 찾은 홍선영은 꼬막비빔면을 만들었다. 홍선영은 “먹고 운동할 것”이라며 “3주 넘게 이런 거 못 먹었는데 너 때문에 ‘치팅데이’를 갖는다”고 밝혔다.


치팅데이(Cheating Day)는 식단 조절 중 부족했던 탄수화물을 보충하기 위해 1~2주에 한 번 정도 먹고 싶었던 음식을 먹는 날을 뜻한다.

꼬막비빔면을 먹은 뒤 홍선영 홍진영 자매는 텐트 조립 등을 하면서 다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 웃음을 안겼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