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대표팀 입국, 이강인 “골든볼 기쁘지 않았다, 모두가 도와줘 받은 것”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6-17 09:14:03
공유하기 닫기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 - Korea Football Team 페이스북 캡쳐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에서 한국 남자 축구 사상 최고의 성적을 거둔 정정용호가 6월 17일 입국했다.

2019 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영광의 주역들은 이날 오전 인천공항을 통해 모습을 드러냈다.



대회 7경기 동안 2골 4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면서 최우수선수(MVP)에게 주는 골든볼을 받은 이강인(18·발렌시아)은 “목표로 했던 우승을 못 이뤘지만, 최선을 다했으니 후회는 없다. 좋은 경험이었고 좋은 추억이었다”고 말했다.

아시아 선수 최초 골든볼을 받은 소감에 대해선 “(받을 당시)그 상황에서는 경기를 져서 그렇게 기쁘진 않았다. 그 상을 받을 수 있었던 것은 코치진이나 선수들 모두가 도와줘서 받은 것이다”고 영광을 동료 모두에게 돌렸다.

앞으로의 거취에 대해서는 “귀띔해드릴 부분이 없다”고 말을 아끼면서 “대표팀이 끝났으니 당분간 방학을 즐길 것”이라고 말했다.


정정용 감독은 “한국 땅을 밟아 보니 실감이 난다. 이렇게 많은 응원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결승까지 올라갔는데 좀 더 잘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 감독은 “결승전 패배 요인에 중 하나는 날씨였다. 상당히 습하고 더웠는데 그걸 미리 인지하고 조금 전략적으로 갔더라면 좋지 않았을까”라고 아쉬움을 표했다.

그러면서 “건전한 비판은 가능하지만 그런 부분은 되도록 저에게 헤달라. 아직 만들어가는 선수들이므로 상처가 되지 않도록, 비판은 지도자에게 해달라”고 당부했다.

앞으로 계획에 대해선 “그동안은 딴 생각 안 하고 오로지 경기에만 집중했다. 쉬면서 생각해보겠다. 한국 축구에 도움 된다면 언제든 힘 쓸 것”이라고 전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