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판결문제 제기때 과거사 사죄도 했어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11 10:46:40
공유하기 닫기
6월 7일 일본 도쿄 게이오대 미타캠퍼스에서 열린 한일 언론인 심포지엄에서 참석자들이 한일 관계를 주제로 토론을 벌이고 있다. 도쿄=황인찬 기자 hic@donga.com
오이시 유타카(大石裕) 일본 게이오대 교수는 6월 7일 “아베 신조 총리가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의 문제점을 지적하면서 과거사 사죄도 함께 했다면 한일 관계가 이렇게 악화되지는 않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일본 도쿄의 게이오대 미타캠퍼스에서 열린 한일 언론인 심포지엄(공동 주최 한국언론진흥재단, 한일미래포럼, 게이오대 동아시아연구소 현대한국연구센터)에서 “(한국의) 판결은 국제법상 일본이 수용하기 어려운 문제이지만 이런 감정상의 문제도 한일 상황을 악화시킨 요인”이라고 했다.

오쿠조노 히데키(奧薗秀樹) 시즈오카현립대 교수는 “미국이 아시아에 대한 영향력을 줄이고 중국이 팽창하는 시점에서 한일이 동북아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냉정한 이성이 필요한 시점”이라며 “한일은 서로 윈윈할 수 있다”고 했다. 조양현 국립외교원 교수는 “지난 반세기 한일 관계는 가해자와 피해자와 같은 수직성 성격이 강했지만 앞으로는 수평적 관계가 특징”이라며 “과거사 관련 상충된 이해관계는 최소화하고, 조속히 신뢰 구축에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전문가들은 지난해(2018년) 한일 인적 교류가 사상 처음 1000만 명을 넘은 점이 한일 미래에 긍정적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유명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은 “정부는 교체되지만 국민은 교체되지 않는다. 무엇보다 (한일 간) 국민 감정이 상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좋은 한일 관계를 만드는 것은 선택이 아닌 의무”라고 했다.
 

도쿄=황인찬 기자 hic@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