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상대 후원금 반환소송 “선의 훼손됐다” 439명 참여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11 09:53:24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이른바 ‘장자연 리스트’에 대해 거짓 증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배우 윤지오(본명 윤애영·32) 씨가 후원자들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윤 씨의 후원자들은 6월 10일 서울중앙지법에 윤 씨를 상대로 한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접수했다. 소송에 참여한 후원자는 439명이다. 이들은 윤 씨에게 보낸 1000여만 원의 후원금과 정신적 피해에 대한 위자료까지 합쳐 3000여만 원을 돌려 달라는 소송을 제기했다.



후원자들의 법률대리인 최나리 변호사는 “소액이지만 분유 값을 아껴서 후원한 사람도 있고 마이너스 통장을 빼서 후원한 사람도 있다”며 “윤 씨가 진실하다고 믿고 용기에 감동했기 때문이었는데 그 선의가 훼손됐다”고 지적했다.

윤 씨는 민사소송과 별도로 후원금 논란과 관련해 사기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형사 고발된 상태다.


김예지 기자 yeji@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