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카페 살인 목격담 ‘소오름’…경찰, 용의자 추적 중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6-07 17:16:10
공유하기 닫기
사진=페이스북 캡처
인천의 한 카페에서 50대 남성이 다른 남성을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후 달아나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6월 7일 오전 11시50분경 계양구 임학동의 한 카페에서 A 씨(56)가 흉기에 찔려 쓰러진 채 발견됐다. A 씨는 119 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인근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용의자 B 씨(56)의 신원을 파악했다. 경찰은 현재 용의자를 추적 중이다.

사건 소식은 온라인에서도 빠르게 확산됐다. 인천 관련 소식을 전하는 다수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제보가 올라온 것이다.

페이스북 이용자 김모 씨는 사건이 발생한 카페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된 모습을 찍어 올리며 “안에 피고 뭐고 장난 없다. 나가지 마라. 임학동에 경찰 쫙 깔렸다”고 상황을 전했다.


이를 본 다른 이용자들은 “우리 집에서 5분 거리다”, “환한 대낮에 카페에서 어떻게 이런 일이”, “지금 임학역 가는 중인데 너무 무섭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공포를 호소했다.

한편, 카페 주인은 경찰에 “A 씨가 B 씨와 대화를 나누던 중 갑자기 흉기를 휘둘렀다”고 진술했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